MK스포츠

KB국민은행 광고:은행이 만든 첫번째 부동산 앱 Liiv On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검찰, 김기덕 감독 여배우 폭행혐의 벌금 약식기소
기사입력 2017.12.07 17:36:21 | 최종수정 2017.12.07 20:10: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검찰이 김기덕 감독의 폭행 혐의에 대해 벌금 500만원 약식기소 했다.

7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는 김기덕이 출연 배우인 A를 촬영장에서 뺨을 2회 때려 폭행한 혐의에 대해 벌금 500만 원에 약식기소 했다.

또한 A씨가 함께 고소한 강요, 강체추행치상 명예훼손 혐의에 대하여는 증거 불충분으로 혐의없음 불기소 처분을 했다. 모욕은 고소기간이 도과하여 공소권 없음으로 불기소 결정하게 됐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앞서 김기덕 감독은 2013년 개봉한 영화 '뫼비우스' 촬영장에서 여배우 A를 상대로 뺨을 때리는 등 폭행한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김 감독은 검찰 조사에서 때린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고의는 아니라고 입장을 밝혔고, A는 김 감독이 대본에 없는 장면에 대해 촬영 등을 강요해 출연을 포기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뫼비우스'는 남편의 외도에 증오심에 차 있던 아내가 남편을 향한 복수로 아들에게 치명적인 상처를 주고 집을 나가고, 이에 남편은 아들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치는 이야기를 다뤘다.



kiki2022@mk.co.kr

코트에 나타난 미녀 산타걸들
이찬오 셰프·쿠시, ‘마약 늪’에 빠졌다
나무엑터스 측 “故김주혁, 49재 추모 미사 17일 집전”(공식)
홍상수, 빙모상도 외면...끝내 조문 안했다
설현, 사랑니 뽑은 통증에 울상...“으악 내 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