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이지혜, 조현민 갑질 논란에 일침…”대한항공과 작별”
기사입력 2018.04.16 13:33:34 | 최종수정 2018.04.16 14:10: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지혜. 사진|이지혜 SNS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백민경 인턴기자]

가수 이지혜가 재벌가 갑질 논란에 소신 있는 발언을 했다.

이지혜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제 대한항공과 작별해야 할 것 같다. 안녕. 아시아나로 갈아타야지”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지혜 게시물. 사진|이지혜 SNS



공개된 사진은 해당 항공기의 비행기 사진으로 스튜어디스들이 손을 흔드는 모습이 담겨 있다. 그는 작별하는 듯한 사진으로 자신의 마음을 대변했다.

앞서 지난 12일 매일경제는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지난달 광고대행사 직원에 물을 뿌리는 등 갑질한 의혹이 있다고 단독 보도, 큰 파문을 일으켰다. 이어 욕설이 담긴 음성파일이 공개되며 국민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

이지혜의 소신발언에 누리꾼들은 “저도 동참합니다!”,”바람직한 소신 발언입니다”,”현명하십니다. 같이 참여해요”등 응원을 보냈다.

한편 이지혜는 MBC 예능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MC로 활약 중이다.

bmk22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제1회 MK스포츠 연예인 야구대회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