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정준호, 또 출마설…소속사 대표 “사실이 아닙니다”
기사입력 2018.04.16 15:07:55 | 최종수정 2018.04.16 15:23: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배우 정준호(47)가 또 정계 진출설에 휘말렸다. 6.13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선이 두 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정준호의 출마설이 제기됐다.

충남 예산이 고향인 정준호는 평소 “언젠가 정치를 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밝혀왔었다. 방송에선 “제 별명이 정의원이라 어딜가도 국회의원 정의원이라고 한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한다. 실제로 정치권에도 인맥이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총선 때마다 출마설이 끊임없이 나오는 연예인 중 한명이다. 이번엔 자유한국당에 입당해 천안병 보궐선거에 출마할 것이라는 소문이 여의도를 중심으로 돌았다.

지난 2월 출연 예정이던 드라마 ‘이별이 떠났다’에서 돌연 하차하면서 소문은 더욱 증폭됐다.

그러나 정준호 소속사 대표는 16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전혀 사실무근이다. 제의도 없었고 정치권과의 접촉도 없었다”고 밝혔다. 드라마 하차와 관련해서는 "해외 스케줄이 4월에 겹쳐서 드라마 출연이 힘들었다. 갑작스러운 결정은 아니고 예상된 일이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채널A ‘풍문쇼’에서 한 기자는 “정준호 주변 지인들이 정치계 진출을 만류한다”면서 “배우로서 전 국민적 사랑을 받고 있지만 정치계에 입문하는 순간 국민의 절반이 반대편에 서게 돼 위험부담이 있다고 조언한다”고 언급했다.

정준호는 TV조선 아나운서인 이하정과의 사이에 5살 아들을 두고 있다. 2017년 방송된 MBC 사극 ‘옥중화’ 이후 작품 활동이 뜸한 대신, 웨딩 사업과 골프웨어 사업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