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미식클럽’ 정보석, 햄버거 가게 아르바이트생서 팀장 된 사연
기사입력 2018.06.13 09:55:34 | 최종수정 2018.06.13 13:49: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미식클럽’ 정보석이 1980년대 초반, 햄버거 가게에서 일했던 일화를 전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MBN ‘미식클럽’은 최신 트렌드와 전통이 공존하는 한남동의 숨은 맛집 찾기에 나선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한남동의 수제 버거집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정보석은 “1980년대 초반에 햄버거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했었다. 프랜차이즈 햄버거 가게가 막 생겨날 무렵이었다. 나는 F버거집에서 일을 했는데, 그 사장님이 새로운 버거집을 만들면서 내가 본사 팀장까지 맡았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때 내가 패티를 직접 만들었다. 소고기와 돼지고기를 갈아서 넣고 빵가루와 양파가루 등 좋은 재료를 아낌없이 넣었다. 그래서 햄버거에 대한 신뢰가 높았다”라고 ‘햄버거 역사의 산증인’임을 입증했다.

이어 정보석은 “1980년대 초반 햄버거 가격은 대략 500원 정도였다. 프리미엄 버거는 몇 백 원 더 붙는 정도였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 어깨에 힘이 잔뜩 들어간 채 오프닝 녹화에 나선 정보석은 “‘미식클럽’을 하면서 친구들 사이에서 어깨에 힘이 좀 들어가고 있다. 내 나이 또래의 친구들은 습관적으로 가는 맛집만 가는데, 최근에 내가 새로운 곳을 알아 와서 데려갔다”라고 미식객다운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MBN 미식 버라이어티 ‘미식클럽’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trdk0114@mk.co.kr

고준희 란제리 화보 ‘매혹적인 볼륨 몸매’
이채영 몸매·볼륨 감탄 절로…韓 3대 섹시녀
설현 섹시 무대, 절정의 건강미
성소 리듬체조 화보…베이글+애플힙+꿀벅지 결정체
박민영 ‘흘러내릴 듯한 관능적 드레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