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살림남2` 류필립, 스스로 자처한 ‘오이 지옥’ (ft.오이김치 500개)
기사입력 2018.07.11 21:25: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살림남2’ 류필립이 오이 지옥에 빠졌다.

11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류필립과 미나 가족이 오이김치를 담그는 과정이 공개됐다.

이날 류필립은 미나, 장모님과 함께 비닐하우스에서 오이를 땄다. 따야 할 오이의 개수는 무려 500개였다. 류필립은 좀처럼 보이지 않는 오이를 찾으며 끙끙댔고, “생각만큼 쉽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이후 세 사람은 오이 500개를 들고 집으로 향했다. 류필립은 오이김치 담그기를 앞두고 동서에게 연락했다. 집에 맛있는 게 있으니 얼른 오라는 문자였다.

이에 동서는 한달음에 류필립의 집으로 달려왔다. 그는 오이가 잔뜩 깔린 모습에 “이게 뭐냐”며 깜짝 놀랐고, “별로였다. 굉장히 얍삽한 문자였다고 생각한다”며 배신감에 찬 모습을 보였다.

이후 네 사람의 오이김치 담그기 과정이 그려졌다. 오이를 소금으로 빡빡 씻고, 오이를 누를 돌을 닦고, 오이를 네 토막 내는 과정까지 한참이었다.

이에 류필립은 “제가 쉽게 생각했던 부분에 후회도 들고, 괜히 저 때문에 너무 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입은 것 같아서 죄송했다”고 고백했다.

이후 10시간이 지나도록 할 일이 끝나지 않았다. 동서는 “지금 오이 절이는 게 아니라 내가 절여지는 것 같다”고 한탄하는가 하면 “내 몸도 이렇게 안 닦아”라고 울분을 토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레깅스 여신’ 손나은, 섹시 절정 예술 몸매
문가비, 시선 싹쓸이하는 레깅스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