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출신 크리스, 美아이튠즈 순위조작 의혹에 차트 반영 안해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엑소 출신 크리스, 美아이튠즈 순위조작 의혹에 "차트 반영 안해"
기사입력 2018.11.08 15:42:4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보이그룹 엑소 출신 중국 가수 크리스가 미국 아이튠즈 앨범 판매량 차트 순위를 조작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는 7일 지난 2일 발매된 크리스의 솔로 데뷔 앨범 ‘안타레스(Antares)’가 5일 미국 아이튠즈 차트를 장악했지만 이는 조작된 결과이기 때문에 빌보드가 발표한 판매 차트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누리꾼들이 크리스가 미국에서 인지도가 높지 않은 가수인데 3일 발매된 팝가수 아리아나 그란데의 신곡 ‘생큐 넥스트(Thank you, next)’보다 순위가 높은 것을 지적하며 조작 의혹이 불거졌다고. 실제 아이튠즈 앨범 판매량 순위 톱10 중 아리아나 그란데의 신곡 외에는 모두 크리스의 곡들이 차지했다.

해외 매체들은 이를 '사기'라고 표현하며, 크리스의 앨범이 중국에서 공개되기도 전 미국 아이튠즈 스토어를 통해 불법적으로 순위를 끌어올렸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뿐만 아니라 중국 팬들이 크리스의 생일인 11월 6일을 기념해 크리스에게 ‘아이튠즈 1위’를 선물로 주고 싶어 차트를 조작한 것 아니냐는 의심도 나왔다.

의혹이 커지자 크리스의 앨범 판매량은 빌보드가 발표한 아이튠즈 판매 차트에 포함되지 않았다.

한편, 크리스는 지난 2012년 그룹 엑소로 데뷔했으나 2014년 엑소에서 무단 이탈한 이후 중국에서 활동하고 있다.

wjlee@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