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장해랑 사장 사의 표명…“일신상 이유” - mk 스포츠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EBS 장해랑 사장 사의 표명…“일신상 이유”
기사입력 2018.12.06 16:28:4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EBS는 장해랑 사장이 6일 사의를 표명했다.

EBS는 6일 장 사장이 일신상의 이유로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장 사장은 우종범 전 EBS 사장의 후임으로 지난해 9월 취임했다. 우 전 사장은 3년 임기 중 절반가량을 남겨놓고 중도 사퇴했고, 장 사장이 이후 남은 15개월간 사장직을 수행한 셈이다.

장 사장은 방송통신위원회가 지난 10월부터 실시한 EBS 사장 공모에 참여해 연임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방통위는 장 사장을 포함한 4명의 최종 면접자 중 적격자가 없다며 지난 5일 후보자 재공모 절차에 돌입했다.

장 사장은 후임이 정해질 때까지 자리를 지킬 상황이었으나 자진해서 물러났다.

지난 7월부터 언론노조 EBS본부는 장 사장의 연임을 반대해왔다. 정치권 일각에선 최근 불거진 EBS 자회사 EBS미디어의 ‘김정은 종이인형’ 논란과 관련해 장 사장의 연대 책임론이 일기도 했다.

장 사장은 1982년 KBS 한국방송공사 PD로 입사해 2006년 KBS TV 편성국 부국장 ,2008년 3월 KBS 일본 사장, 같은해 11월 KBS 한국방송공사 전문위원을 역임했다. 2017년 2월 세종대학교 겸임교수 겸 경기대학교 겸임교수 퇴임 후 EBS 사장을 맡았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