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이, 결국 브랜뉴뮤직와 결별…"합의 끝에 각자의 길로"[공식] - mk 스포츠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산이, 결국 브랜뉴뮤직와 결별…"합의 끝에 각자의 길로"[공식]
기사입력 2018.12.06 21:49: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래퍼 산이와 소속사인 브랜뉴 뮤직이 상호 합의 끝에 각자의 길을 가게 됐다.

6일 브랜뉴 뮤직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브랜뉴뮤직은 당일 소속 아티스트 산이의 전속 계약이 종료됐음을 전한다”라며 “당사는 산이와의 깊은 논의 끝에 전속 계약을 종료하기로 상호 합의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그동안 함께해 준 산이와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산이는 지난 달 ‘이수역 사건’ 관련 영상을 자신의 SNS에 게재하며 도마에 올랐다. 이후 ‘페미니스트’ ‘6.9cm’라는 신곡을 발표하며 젠더 설전에 불을 지폈다.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브랜뉴이어 2018’에서 일부 관객들과 신경전을 벌이다 감정을 다스리지 못한 채 관객을 향해 막말을 해 또 다시 논란이 됐다. 곧바로 자신의 의견을 담은 ‘웅앵웅’을 발표하기도.

브랜뉴 뮤직 측은 콘서트 다음 날 논란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했지만, 산이는 그것과는 별개로 자신의 뜻을 이어갔다.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억울한 마음과 자신의 언행에 대해 적극 해명하는 한편, 네티즌과 언론이 여혐 프레임에 자신을 가둬 마녀사냥을 하고 있다며 ‘법적으로 강경 대응’을 시사하기도 했다.



kiki2022@mk.co.kr

전현무♥한혜진, 공개커플 애정전선 이상無
박항서 ‘한국 킬러’ 긴급호출…아시안컵 히든카드?
히어로즈 문우람 폭행 전말 밝혀 졌다
프로야구 두산 고심…6억 적은 금액 아니다
격려금 전액 기부…‘화룡점정’ 박항서 매직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