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Sports Top (MK쨍횧횓)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류현진 반전 기회...CLE전 감독이 지켜본다
기사입력 2013.03.06 02:28:17 | 최종수정 2013.03.06 07:29: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돈 매팅리 감독이 류현진의 두 번째 선발 등판을 직접 지켜본다. 사진= 한희재 특파원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애리조나 글렌데일) 김재호 특파원] 돈 매팅리 LA다저스 감독이 류현진의 두 번째 선발 등판을 직접 지켜본다.

매팅리는 6일(이하 한국시간) 다저스 스프링캠프지인 애리조나 글렌데일의 캐멀백 랜치-글렌데일에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7일 다저스는 팀을 둘로 나눠 시범경기를 치른다. 한 팀은 홈에서 WBC 멕시코 대표팀을, 다른 한 팀은 굿이어에서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상대한다.

매팅리는 “잭 그레인키가 홈에서, 류현진이 원정에서 등판한다”며 류현진의 상대팀을 확인시킨 뒤 “이번에는 원정 선수단을 따라간다. 지난 번 류현진의 선발 등판을 보지 못했기 때문에 이번에는 직접 가서 볼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매팅리의 말대로 그는 류현진의 첫 선발 등판이었던 2일 LA에인절스전을 직접 보지 못했다. 그날 다저스는 선수단을 나눠서 홈과 원정에서 경기를 치렀고, 그는 그레인키가 등판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홈경기를 지휘했다. 류현진의 등판은 릭 허니컷 투수 코치가 지켜봤다.

첫 선발 등판에서 2이닝 4피안타(1피홈런 포함) 2실점을 기록하며 무거운 모습을 보여줬던 류현진에게는 좋은 반전의 기회가 찾아왔다. 감독이 직접 보는 앞에서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면 그만큼 입지도 넓어질 것이다.

[greatnemo@maekyung.com]

‘코리안 맞대결’ 이대호 1안타 웃고, 박병호 무안타 울상(종합)
롯데 악재 발생…윤길현, 고관절 통증 1군 말소
레알, 통산 11번째 챔스 우승…승부차기 끝에 AT 제압
티파니, SNL서 색다른 매력발산 ‘과감한 미국여친’
'김유정, 청순발랄 하이킥 시구 눈도장 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