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솕蹂 (MK뒪룷痢 硫붿씤, 슦痢〓찓돱)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단 한 경기에 엉망이 된 서울월드컵경기장 잔디 [포토스토리]
기사입력 2017.09.01 06:01: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상암) = 김재현 기자] 한국이 이란을 상대로 러시아월드컵 본선 진출을 위해 혈전을 벌였으나 아쉽게 이란에 0:0 무승부를 기록하고 말았다.

지난 31일 오후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한국과 이란의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9차전에서 한국은 전후반 내내 맹공을 퍼부었지만 이란의 골문을 열지 못해 무승부를 하고 말았다.

한국 선수들은 이날 경기후 한목소리로 엉망으로 관리된 잔디상태에 원망의 소리를 높였다.

그동안 문제가 됐던 서울월드컵경기장의 잔디가 또다시 문제가 됐다.

경기가 시작되면서 선수들의 스파이크를 견디지 못한 잔디는 마치 폭탄을 맞은 것처럼 파이기 시작했고 심지어 내딛는 발의 힘을 이기지 못한 잔디는 통째로 벗겨지거나 밀려 선수들의 발이 파묻힐 정도로 한심한 상태였다.

손흥민은 경기 후 가진 인터뷰에서 “엉망으로 관리된 잔디에 화가 난다“고 일침을 가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손흥민이 경기 후 아쉬워하고 있다. 손흥민의 뒤로 엉망이 된 잔디가 보이고 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황희찬이 왼 발에 힘을 주고 드리블을 하는 순간 잔디가 밀리면서 발이 파묻히고 있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기사의 3번째 이미지

권창훈 역시 볼 접전을 벌이던 중 잔디가 밀려 파이면서 왼발이 잔디에 파묻히고 있다.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자칫 발목이 꺾이는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었던 상황이다.

 기사의 5번째 이미지

장현수가 이란 문전으로 대시하는 순간 잔디가 통째로 벗겨지고 있다.

 기사의 6번째 이미지

온통 파인 서울월드컵경기장의 잔디 위에서 손흥민이 안타까워하고 있다.

 기사의 7번째 이미지

어느 한 곳 제대로 된 곳이 없을 정도로 엉망진창이었다.



[basser@maekyng.com]

유소영, 손흥민 언급 “지금은 헤어졌다”
안 풀린 KIA…양현종, 최형우도 되지 못한 해결사
가수 제시, 뒤태 셀카 "완벽한 라인"
경리 '역시 모델돌, 시선 강탈 레드 경리' [MK화보]
강소라 '현빈도 반한 놀라운 실물 미모' [MK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