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솕蹂 (MK뒪룷痢 硫붿씤, 슦痢〓찓돱)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맨발의 이재영 `나 청소당번 빠졌어~` [포토스토리]
기사입력 2017.02.06 06:01:05 | 최종수정 2017.02.06 09:00: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 김재현 기자] 이재영을 비롯한 흥국생명이 선수들이 난데없이 가위바위보 게임을 해 보는 이로 하여금 웃음을 참지 못하게 만들었다.

흥국생명 선수들은 지난 5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벌어진 도로공사전에서 세트스코어 3:0 완승을 거두며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선수들은 승리 후 코트에 앉아 신발을 벗고 가볍게 스트레칭을 하면서 경기 중 부상방지를 위해 붙인 테이프와 반창고 등을 떼어내기 시작했다.

반창고 더미는 순식간에 수북하게 쌓였고 가위바위보 게임으로 청소당번을 정하기로 했다.

신중에 신중을 기해 내민 가위바위보...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흥국생명 선수들이 삼삼오오 모여 가위바위보 게임에 열중이다.



첫 승자는 정시영이었고 두 번째 승자는 에이스 이재영.

이재영은 너무 좋은 나머지 만세를 부르며 맨발로 간단히 춤을 추기도 했다.

이렇게 게임의 승자들이 하나 둘 정해진 가운데 한지현과 공윤희가 최종 청소당번을 가리는 마지막 주자로 남았다.

심기일전 내민 가위바위보에 먼저 웃은 선수는 한지현이었다.

결국 반창고 더미를 치우게 될 비련의 청소당번은 공윤희로 정해졌다.

이렇게 흥국생명 선수들의 흥겨운 놀이는 공윤희의 희생(?)으로 마무리됐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맨발의 이재영... 신중에 신중을 기해 "가위바위보"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첫 승자는 정시영... 만세다 만세~

 기사의 3번째 이미지

두 번째 승자는 바로 이재영. 좋아서 어쩔 줄 모르는 표정이 귀엽기만 하다.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이제 이 쓰레기 더미를 치울 주인공은 한지현과 공윤희만 남았다.

 기사의 5번째 이미지

그리고 이어진 가위바위보 맞대결

 기사의 6번째 이미지

최종 승자는 한지현. 그렇다면 비련의 여주인공은 누구???

 기사의 7번째 이미지

그렇다. 비련의 청소당번 주인공은 바로~ 공윤희.

 기사의 8번째 이미지

저걸 어떻게 치우지? 하며 걱정스레 바라보는 공윤희. 하지만 이런 공윤희를 보고 더 좋아하는 한 사람이 있었는데...

 기사의 9번째 이미지

바로 이재영이었다. 이재영은 청소당번에서 빠지자 맨발로 깡총깡총 뛰며 춤까지 춰 동료들을 웃게 만들었다.



[basser@maekyng.com]

[벨라토르] 효도르 6연승 좌절…美 4연패
박태환, 로마대회서 자유형 200m 우승…대회 2관왕
끊이지 않는 ‘편파’ 방송 논란…현장의 갑론을박
한국, 양궁월드컵 컴파운드 결승전서 금2 동1 수확
김국영 100m 10초07 주파…3.6m 순풍에 ‘비공인’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