뒪룷痢좏넗넗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빅매치] KGC-오리온, 선두 수성이냐, 선두 위협이냐?
기사입력 2017.02.24 12:57:28 | 최종수정 2017.02.24 13:14:3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외나무다리에서 만났다. 선두 수성이냐? 선두 위협이냐? 두 팀 모두 절박한 심정이다. 막바지로 치닫고 있는 프로농구 안양 KGC와 고양 오리온의 5라운드 맞대결이 전체 프로농규 정규시즌 판도를 뒤흔들고 있다.

KGC와 오리온은 25일 오후 4시 고양체육관에서 프로농구 정규시즌 5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KGC가 30승13패로 선두를 달리고 있고, 오리온은 28승15패로 3위에 머물러 있다. KGC와 오리온의 경기 차는 2경기. 서울 삼성이 24일 오전 현재 28승14패로 KGC에 1.5경기 뒤진 2위이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안양 KGC와 고양 오리온이 정규시즌 우승컵의 방향을 가를 한 판 승부를 펼친다. 사진=MK스포츠 DB

치열한 선두권 다툼이지만, KGC가 다소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다. 하지만 오리온과 맞대결이 중요하다. 이제 정규시즌도 막바지로 향해가고 있기 때문에 선두를 위협하는 팀들과의 대결은 중요도가 커지고 있다. 오리온 입장에서는 이번 KGC전이 정규시즌 우승의 마지막 기회나 마찬가지다. 오리온은 최소 2위로라도 정규시즌을 마쳐야 플레이오프가 수월해진다. 정규시즌 2위까지 4강 플레이오프에 직행하기 때문이다.

최근 오리온은 문태종과 오데리언 바셋의 활약이 돋보이고 있다. 시즌 중반까지 들쑥날쑥한 경기 시간으로 제 활약을 하지 못했던 최근 2경기(19일 전자랜드, 23일 SK)에서 4쿼터 승부처에 펄펄 날며, 자신의 별명인 ‘4쿼터 사나이’의 진가를 보여주고 있다. 전자랜드전에서는 4쿼터에 9점을, SK전에서는 7점을 뽑아냈다.

4라운드까지 두 팀의 상대 전적은 2승2패로 팽팽하다. 두 팀의 최근 5경기도 4승1패로 상승세를 타고 있다는 점도 공통점이다. 다만 평균 득점과 평균 실점은 KGC가 근소하게 우위에 있다. 올 시즌 오리온의 평균득점이 83.1점인데 비해 KGC는 84.5점이다. 평균실점은 오리온이 80.7점, KGC가 79.6점이다.두 팀의 5라운드 한 판 승부는 2016-2017 프로농구 정규시즌 우승 판도에 큰 영향을 미치리라는 예상이다. 과연 승리의 여신은 어느 쪽을 향해 미소를 지을까.

[jcan1231@maekyung.com]





바다 결혼 비하인드 “스카이다이빙 후 프러포즈”
김연경 터키 근력운동 장면 공개…멋진 팔 근육
제시 볼륨 바디라인…클라라와 같은 옷 다른 느낌
정다래 7년 전 금메달리스트→여신변신 비교 [화보]
추신수 1안타 1득점...황재균은 결승 홈런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