뒪룷痢좏넗넗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빅매치] 오리온-LG, ‘1승’ 필요한 양 팀의 중대한 일전
기사입력 2017.03.01 13:05:54 | 최종수정 2017.03.01 14:49: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선두가 멀지 않은 오리온. 6강 희망이 점점 멀어져가는 LG. 양 팀이 2일 창원에서 중대한 일전을 치른다.

오리온은 최근 3연승을 달리고 있다. 1일 오전 현재 공동선두 삼성, KGC인삼공사에 반 경기차 뒤진 3위를 달리고 있다. 최근 흐름이 좋기에 기세를 타는 것이 중요하다. 헤인즈의 공격력이 살아나고 있고 이승현도 팀 내 에이스 본색을 발휘하고 있다. 공수에서 조화로운 활약이 펼쳐지고 있는 것.

반면 LG는 급박한 상황에 놓였다. 1월31일 트레이드 이후 잠시나마 상승세 분위기를 타더니 최근 연패에 빠지며 순위가 가 내려앉았다. 조성민이 외곽에서 바람을 일으켰으나 김종규가 부상으로 빠지며 골밑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박인태가 분전하고 있지만 팀 전체의 공수 짜임새가 부족한 상황.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고양 오리온과 창원 LG가 2일 창원에서 중대한 일전을 치른다. 사진=MK스포츠 DB

LG는 현재 6위 전자랜드에 2경기 뒤지고 있다. 남은 경기 수는 전자랜드와 같은 10경기. 상대전적도 전자랜드에 밀리고 있다. 결국 더 좋은 성적을 내는 것과 동시에 주변상황에서 기적이 일어나길 바랄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됐다. 일단 매 경기에서 승리가 절박해진 것은 확실해졌다.

치열한 선두싸움을 펼치고 있는 오리온. 더 치열한 6강 싸움을 벌이고 있는 LG. 순위는 다르지만 승리가 필요한 이유는 같다.

[hhssjj27@maekyung.com]

테임즈 약물검사 “의심한다면, 매일 받을 수도 있다”
[프로야구] 운 좋은 두산, 넥센 자멸로 진땀승
KGC, 원정 압박 이겨낸 집중력…다시 시리즈 우위
[ACL] 1경기 남았건만…울산-서울 ‘벌써’ 동반 탈락
걱정말아요 그대, 표절일까?…네티즌들 “번안곡 수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