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빅매치] 아스널, 고난의 원정 2연전…‘빅4’ 희망 키울까?
기사입력 2017.05.10 15:23:43 | 최종수정 2017.05.10 15:36: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아스널의 4위 본능은 2016-17시즌도 유효할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라는 산을 하나 넘었으나 또 하나의 산이 기다리고 있다.

아스널은 11일 오전 3시45분(이하 한국시간) 세인트 메리즈 스타디움에서 사우샘프턴과 2016-17시즌 프리미어리그 원정경기를 갖는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벵거 감독(사진) 부임 후 아스널이 2016-17시즌만큼 ‘사스날’이라는 꼬리표가 절실한 적이 있었을까. 사진(英 런던)=ⓒAFPBBNews = News1

아스날은 19승 6무 9패(승점 63점)를 기록, 6위에 올라있다. 지난 8일 맨유(승점 65점)를 2-0으로 꺾으며 ‘빅4’ 진입의 희망을 키웠다.

2위 토트넘(승점 77점)의 자리까지는 넘보기 어렵다. 아스널이 전승을 하고 토트넘이 전패를 해도 승점 14점차를 뒤집을 수 없다.

하지만 3위 리버풀(승점 70점), 4위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승점 69점)를 위협할 수는 있다. 승점차가 꽤 크나 아스널은 맨시티보다 1경기, 리버풀보다 2경기를 덜 치렀다.

다만 전제조건은 사우샘프턴전 승리다. 승점 3점을 확보하지 못할 경우, 4위 내 입성이 쉽지 않다.

아스널은 사우샘프턴(원정), 스토크 시티(14일·원정), 선덜랜드(17일·홈), 에버턴(22일·홈)을 차례로 상대한다. 이번 주 원정 2연전이 아스널의 4위 희망 분수령이 된다.

아스널은 최근 프리미어리그 기준 사우샘프턴, 스토크 시티 원정에서 승리한 적이 없다. 사실상 전승이 필요한 아스널에게 첫 단추부터 잘못 꿰맨다면, 빅4 진입이 어려워진다.

사우샘프턴은 2014-15시즌과 2015-16시즌 아스널을 홈으로 불러들여 각각 2-0, 4-0으로 이겼다. 2016-17시즌 EFL컵 8강에서도 적지서 아스널을 2-0으로 이긴 경험이 있다.

아스널에겐 매우 껄끄러운 상대다. 아스널은 지난해 9월 11일 시즌 프리미어리그 첫 대결에서도 종료 직전 페널티킥을 얻어 사우샘프턴에 2-1 신승을 거뒀다.

최근 원정 승률도 매우 나쁘다. 3월 이후 5번의 원정에서 1승 4패를 기록했다. 강등된 19위 미들즈브러만 2-1로 힘겹게 이겼을 따름이다. 실점만 12골이다. 원정만 가면 뒷문이 헐겁다.

악재까지 겹쳤다. 맨유전 승리의 주역인 수비수 코시엘니와 미드필더 샤카가 종아리 부상으로 이번 경기에 뛸 수 없다. 중원 및 수비의 무게가 떨어진다.

승점 3점이 절실한 아스널에게 호재라면, 세인트 메리즈 스타디움의 최근 방문 기록이다. 아스널은 FA컵 32강 원정경기에서 월컷(3골)과 웰백(2골)을 앞세워 5-0 대승을 거뒀다. 단, 두 팀 모두 100% 전력을 쏟은 경기는 아니다.

[rok1954@maekyung.com]

한국·일본 '치어리딩은 우리가 한 수 위!' [MK화보]
전소민·이광수, 화끈한 19금 연기..혹시?
KIA 나지완, 기상캐스터 양미희와 결혼
강인, "깊이 반성"…말뿐인 사과
'패셔니스타' 선미, 아찔한 시스루 선보여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