뒪룷痢좏넗넗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빅매치] 3주 만에 다시…1·2위 격돌 ‘뜨거운 마산’
기사입력 2017.06.23 07:05:58 | 최종수정 2017.06.23 09:21: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윤지 기자] 1위 KIA 타이거즈와 2위 NC 다이노스가 이번 주말 뜨거운 격돌을 예고했다.

23일부터 창원 마산구장에서는 KIA와 NC의 맞대결이 펼쳐진다. 1위 KIA는 시즌 69경기서 45승 24패 승률 0.652를 달리고 있다. 2위 NC는 70경기 42승 1무 27패 승률 0.609로 두 팀의 승차는 3경기. 0.5경기까지도 줄어 닿을락말락했던 승차는 최근 다시 벌어졌다.

KIA가 최근 10경기서 7승을 거둔 데 반해, 주요 선수들의 돌림 부상이 걱정인 NC는 반타작으로 5승을 거두는 데 그쳤다. NC는 고척-잠실-인천으로 이어진 수도권 9연전서 두 차례 루징 시리즈를 기록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KIA 타이거즈와 NC 다이노스가 3주 만에 다시 맞붙는다. 23일 KIA는 팻딘을, NC는 구창모를 선발로 예고했다. 사진=MK스포츠 DB

다시 상승세를 탄 KIA와 잠시 주춤하고 있는 NC. 이번 맞대결 결과에 따라 KIA가 더 치고 나갈 수도, NC가 다시 바짝 붙을 수도 있다. 전반기 성적까지도 좌우할 수 있는 중요한 맞대결이다.

두 팀은 불과 3주 전인 지난달 30일부터 6월 1일까지 마산에서 3연전을 치렀다. 당시에는 KIA가 먼저 2경기를 잡고 마지막 1경기를 NC가 승리한 바 있다.

첫 경기인 23일 KIA는 선발로 팻딘(28)을, NC는 구창모(20)를 내세운다.

팻딘은 시즌 13경기 4승 4패 평균자책점 4.37(78⅓이닝 38자책)을 나타내고 있다. 최근 성적은 좋지 못하다. 5경기 기준 1승 2패 평균자책점 7.18(26⅓이닝 21자책). NC전에는 아직까지 등판한 적이 없다.

구창모는 지난 14일 넥센전 이후 8일을 쉬었다. 컨디션 회복이 더뎌 선발 로테이션을 한 차례 거른 셈이다. 시즌 14경기(선발 13경기) 3승 6패 평균자책점 4.66(58이닝 30자책)을 기록 중인데 최근 5경기 성적이 좋다. 2승 1패 평균자책점 2.45(25⅔이닝 7자책)으로 팀의 기대에 맞춰 성장하고 있는 모습. 구창모도 올 시즌 KIA전 등판은 이번이 처음이다.

[chqkqk@maekyung.com]



가인, 대마초 권유 폭로 3개월 만에 SNS 재개
박유천 고소女, 항소심도 무고·명예훼손 혐의 무죄
한서희, 빅뱅 탑과 대마초 혐의 항소심도 집행유예
오정연 '파격적인 드레스로 시선 싹쓸이' [MK화보]
트와이스 쯔위 '오늘도 인형미모 경신' [MK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