뒪룷痢좏넗넗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빅매치] 리버풀, 6G 무패로 빅클럽 위상회복 박차 가할까
기사입력 2017.08.25 19:39:40 | 최종수정 2017.08.25 22:38: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리버풀-아스널로 전자가 공식경기 4연승을 달릴 확률이 높다는 전망이 나왔다.

영국 안필드에서는 28일 오전 0시(현지시간) 2017-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리버풀-아스널이 열린다. 프로토 승부식 69회차 및 기록식 35회차와 축구토토 승무패 29회차 대상경기이기도 하다.

세계 최대 온라인 도박사 중 하나인 ‘벳 365’를 필두로 한 주요 13개 회사의 25일 오후 7시 배당률 평균은 리버풀 2.14-무승부 3.62-아스널 3.42다. 리버풀 승률은 아스널의 1.60배에 달하고 아스널이 이길 가능성은 리버풀의 62.5%에 그친다고 예상한다는 얘기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리버풀-아스널 2017-18 EPL 3라운드 경기로 전자의 4연승 및 6경기 연속 무패 여부가 갈린다.



2016-17 EPL 4위 리버풀은 평가전 포함 4승 1무로 5경기 연속 무패다. 해당 기간 예선 플레이오프 2연승으로 3년 만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복귀에 성공하기도 했다. 상대전적에서도 최근 2승 3무 1패로 아스널에 우위를 점하고 있다.

아스널은 직전 시즌 EPL 5위에 그쳐 챔피언스리그 본선 연속진출이 19년에서 멈췄다. 친선경기까지 따지면 근래 6경기 2승 1무 3패로 부진하다.

리버풀은 2010-11 프랑스 리그1 베스트11 마마두 사코(27·프랑스)가 인대를 다쳐 결장한다. 2016 잉글랜드축구협회 올해의 선수 애덤 럴라나(29)는 햄스트링 부상으로 10월 2일 복귀예정이다.

2014-15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 선정 EPL 베스트 11 및 2015-16 UEFA 유로파리그 우수 18인에 빛나는 필리피 코치뉴(25·브라질)는 여름 이적 시장 내내 바르셀로나 이적설에 휩싸였다. 등도 좋지 않아 아스널전 출전이 불투명하다.

아스널은 2006-07 라리가 올해의 스페인 선수 산티 카소를라(33)가 발목 수술로 10월 1일에야 전력에 합류할 것으로 전해진다.

[dogma01@maekyung.com]

유소영, 손흥민 언급 “지금은 헤어졌다”
안 풀린 KIA…양현종, 최형우도 되지 못한 해결사
가수 제시, 뒤태 셀카 "완벽한 라인"
경리 '역시 모델돌, 시선 강탈 레드 경리' [MK화보]
강소라 '현빈도 반한 놀라운 실물 미모' [MK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