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뒪룷痢 쁺긽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현장 인터뷰] 타구에 팔 맞은 류현진 "다시 던질 수 있게 준비하겠다"
기사입력 2017.09.24 13:35:02 | 최종수정 2017.09.24 14:45: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등판 도중 타구에 팔을 맞은 류현진은 남은 시즌 내 다시 던질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직 포스트시즌에 대한 의지를 놓지 않은 모습이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와의 홈경기 3회 투구 도중 조 패닉의 타구에 왼팔을 맞고 조기에 강판됐다. 최종 성적 2 1/3이닝 3피안타 1탈삼진 1실점. 검진 결과는 타박상으로 나왔다.

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땡기는 느낌이 있는데 그거말고는 괜찮다. 뼈에는 이상이 없다고 하니 길게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며 회복에 자신감을 보였다.

타구에 맞은 직후 1루에 공을 던져 타자를 아웃시킨 그는 "1루로 던졌을 때 이상이 없었기에 부러지지는 않았다고 생각했다"며 당시 상황에 대해 말했다.

야구를 하며 팔에 타구를 맞은 것은 처음인 그는 연습 투구도 하지 않고 바로 마운드를 내려갔다. 그는 "감독이 하지 말라고 해서 내려갔다. 그때 느낌은 던지지 않는 게 맞았던 거 같다"며 투구를 시도하지 않고 내려간 것은 잘한 일이라고 말했다.

다저스는 현재 정규시즌 7경기를 남겨놓고 있다. 이 기간 안에 류현진이 다시 복귀해 포스트시즌 로스터 진입 여부를 평가받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타구에 팔을 맞고 강판된 류현진은 포스트시즌 출전에 대한 의지를 꺾지 않았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류현진은 "선발을 해왔기 때문에 욕심은 당연히 있다. 오늘 공을 맞아 어떻게 될지는 모르지만, 빨리 준비해 치료받고 돌아갈 수 있게끔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공을 괜찮게 던지느냐가 가장 중요하다. 맞은 부위의 통증이 얼마나 빠르게 치료되느냐가 중요하다"며 통증이 얼마나 빨리 가라앉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현재는 가만히 있을 때는 통증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번 시즌에만 타구를 세 번 맞은 것에 대해서는 "이런 경험은 처음이다. 야구를 하면서 팔에 타구를 맞은 것도 처음"이라고 밝혔다.

[greatnemo@maekyung.com]

최시원 프렌치불독, 한일관 대표 무는 CCTV 공개
'아는형님' 하연수, 이상형 대공개 "자기 일 열심히 하는 사람"
‘브라보 마이 라이프’ 정유미,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 입증..'연기 변신 완벽'
도전과 마침표, 보답에 동기부여까지…KIA의 아주 특별한 KS
경리 “관심없으니 그만두세요” 악플러 향한 일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