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현장 인터뷰] 커쇼 "7차전, 팀이 원하는 대로 던질 것"
기사입력 2017.11.01 13:39:54 | 최종수정 2017.11.01 15:51:2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LA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는 월드시리즈 7차전에서 자신을 불태울 준비가 됐다.

커쇼는 1일(한국시간) 월드시리즈 6차전을 3-1로 이긴 뒤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7차전에 나갈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커쇼는 이날 경기도 불펜에서 대기했다. 경기 도중 틈틈히 스트레칭을 하며 감독의 호출을 기다렸다. 그러나 다저스는 이날 커쇼를 아꼈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커쇼를 7차전에 쓰고싶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커쇼는 "오늘과 마찬가지로 내일도 불펜에서 대기할 것이다. 준비됐다. 팀이 원하는만큼 던질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 선발로 나온 힐을 제외하고는 모두가 다 준비돼있을 것이다. 어떤 결과가 나올지는 아무도 모른다. 우리는 내일 선발인 다르빗슈에 대한 신뢰를 갖고 있다. 그는 내일 준비돼 있을 것"이라며 팀원들에 대한 신뢰도 들어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클레이튼 커쇼는 7차전도 뛸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그는 "지금은 어떤 변명도 필요없다. 최대한 빨리 아웃을 잡고, 최대한 길게 버텨야 한다"며 각오를 다졌다. "재밌는 경기, 재밌는 밤이 될 것이다. 일단 오늘은 잠을 푹자야겠다"며 미소와 함께 클럽하우스를 빠져나갔다.

[greatnemo@maekyung.com]

김정민 “혼인빙자 사기? 사실대로 진술”
강민호, ‘80억’ 같은 조건에도 삼성 택한 까닭은?
박하나, 아찔한 누드톤 드레스
김원석, 방출까지 초래한 문제 SNS발언 어땠길래?
고준희 2년 전 역대급 래쉬가드 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