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2018 러시아 월드컵조추첨] 신태용 감독 “독일보단 폴란드가 나았을 텐데…”
기사입력 2017.12.02 03:44:20 | 최종수정 2017.12.02 20:17: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조추첨을 지켜본 신태용(48) 축구대표팀 감독이 독일과의 재회에 대해 말했다.

모스크바 크렘린 의사당에서는 2일(한국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조추첨이 진행됐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독일-멕시코-스웨덴과 함께 F조에 편성됐다.

국제축구연맹(FIFA) 11월 23일 랭킹을 보면 독일은 1위, 멕시코는 16위, 스웨덴은 18위, 한국은 59위다. 신태용 감독은 “독일보다는 그래도 폴란드가 낫지 않냐는 생각은 했다”라면서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 이어 독일·멕시코와 또 만나게 됐다. 이게 내 운명인가보다”라고 말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2018 러시아 월드컵조추첨 현장에서의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 왼쪽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오른쪽은 차범근 2017 FIFA U-20 월드컵 조직위원회 부위원장. 사진=AFPBBNews=News1



세계최강이자 월드컵 디펜딩 챔피언 독일은 한국과 리우올림픽 본선 C조에서도 대결했다. 당시 감독 역시 신태용이었다.

올림픽 당시 한국과 독일은 3-3으로 비겼다. 후반 추가시간 2분 독일이 동점을 만들어 무승부를 이뤘다.

신태용 감독은 “월드컵 본선 참가팀은 다들 우리보다 강하므로 조 추첨에 많은 것을 바라진 않았다. 어느 국가를 상대하든지 간에 잘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했기에 담담하다”라면서 “최악도 최상도 아니다”라고 2018 러시아 월드컵조추첨 결과를 평했다.

스웨덴에 대해서는 “그 어떤 팀도 무시할 수 없는 국가다. 힘과 높이에서도 한국보다 우위”라면서도 “부딪힐만하다”라고 봤다.

음성=대한축구협회 제공/dogma01@maekyung.com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경리, 섹시 절정의 란제리…걸그룹 센터다운 관능미
이효리 볼륨감 넘치는 화보…육감적인 몸매
류효영 청순미 벗은 파격 의상…시선 집중 볼륨감
한혜진 역대급 화보? 관능적 S라인 극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