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KB국민은행 광고:은행이 만든 첫번째 부동산 앱 Liiv On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2018 러시아 월드컵조추첨] 신태용 감독 “독일보단 폴란드가 나았을 텐데…”
기사입력 2017.12.02 03:44:20 | 최종수정 2017.12.02 20:17: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조추첨을 지켜본 신태용(48) 축구대표팀 감독이 독일과의 재회에 대해 말했다.

모스크바 크렘린 의사당에서는 2일(한국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조추첨이 진행됐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독일-멕시코-스웨덴과 함께 F조에 편성됐다.

국제축구연맹(FIFA) 11월 23일 랭킹을 보면 독일은 1위, 멕시코는 16위, 스웨덴은 18위, 한국은 59위다. 신태용 감독은 “독일보다는 그래도 폴란드가 낫지 않냐는 생각은 했다”라면서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 이어 독일·멕시코와 또 만나게 됐다. 이게 내 운명인가보다”라고 말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2018 러시아 월드컵조추첨 현장에서의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 왼쪽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오른쪽은 차범근 2017 FIFA U-20 월드컵 조직위원회 부위원장. 사진=AFPBBNews=News1



세계최강이자 월드컵 디펜딩 챔피언 독일은 한국과 리우올림픽 본선 C조에서도 대결했다. 당시 감독 역시 신태용이었다.

올림픽 당시 한국과 독일은 3-3으로 비겼다. 후반 추가시간 2분 독일이 동점을 만들어 무승부를 이뤘다.

신태용 감독은 “월드컵 본선 참가팀은 다들 우리보다 강하므로 조 추첨에 많은 것을 바라진 않았다. 어느 국가를 상대하든지 간에 잘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했기에 담담하다”라면서 “최악도 최상도 아니다”라고 2018 러시아 월드컵조추첨 결과를 평했다.

스웨덴에 대해서는 “그 어떤 팀도 무시할 수 없는 국가다. 힘과 높이에서도 한국보다 우위”라면서도 “부딪힐만하다”라고 봤다.

음성=대한축구협회 제공/dogma01@maekyung.com

코트에 나타난 미녀 산타걸들
이찬오 셰프·쿠시, ‘마약 늪’에 빠졌다
나무엑터스 측 “故김주혁, 49재 추모 미사 17일 집전”(공식)
홍상수, 빙모상도 외면...끝내 조문 안했다
설현, 사랑니 뽑은 통증에 울상...“으악 내 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