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현장 인터뷰] 로버츠 "류현진, 건강하고 동기부여 넘친다"
기사입력 2018.04.22 13:16:03 | 최종수정 2018.04.22 20:39: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데이브 로버츠 LA다저스 감독은 시즌 세번째 승리를 거둔 류현진을 칭찬했다.

류현진은 22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경기 선발 등판, 7이닝 2피안타 3볼넷 8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총 투구 수 89개. 시즌 평균자책점은 1.99로 내려갔다. 팀은 4-0으로 이겼다.

로버츠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시즌 내내 그랬던 것처럼 잘던졌다. 구종을 잘 섞어가며 완급조절이 뛰어났다. 패스트볼과 커터를 몸쪽 바깥쪽으로 잘 던졌다. 체인지업까지 모든 구종이 다 일치했다. 자신감이 넘쳤다"며 류현진의 투구를 호평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을 칭찬했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그는 커맨드가 제대로 됐고 타자들의 균형을 뺏었다는 평가에 대해 "그렇다"고 동의했다. 이어 "패스트볼과 커터의 조합이 좋았다. 필요할 때 커브로 스트라이크를 잡았다"고 말을 이었다.

이어 "류현진은 이번 겨울 다른 선수와 마찬가지로 정상적인 겨울을 보냈다. 그는 건강하고, 아주 동기부여가 돼있다. 자신감이 넘친다. 우리 구단 스태프 모두에게 큰 일"이라며 그의 성공적인 복귀를 반겼다.

투구 수 89개만에 내려간 것에 대해서는 "더 던지게 할 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지난 두 경기 투구 수 90개 수준이었고, 그가 완투를 하지 못할 거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문제는 어느 시점에 교체하느냐였다. 우리는 지금 불펜에 9명이 있고, 토니 신그라니는 3일간 던지지 못했다. 다른 선수들에게 계속 기회를 주고싶었다. 다른 선수들도 류현진처럼 자신감이 넘쳤다"며 그 배경을 설명했다. greatnemo@maekyung.com

조현영 탄탄한 글래머 몸매의 극치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박한별 란제리 화보…섹시함에 탄성이 절로
신수지 요가 화보…탄력 넘치는 육감적 몸매
설하윤 우윳빛 볼륨감…군인들 반한 관능적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제1회 MK스포츠 연예인 야구대회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