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 로버츠 류현진 부상, 아주 불운한 사고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현장인터뷰] 로버츠 "류현진 부상, 아주 불운한 사고"
기사입력 2018.05.04 03:28:06 | 최종수정 2018.05.06 11:55: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피닉스) 김재호 특파원] 데이브 로버츠 LA다저스 감독은 투구 도중 부상을 당한 류현진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로버츠는 4일(한국시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경기를 앞두고 가진 인터뷰에서 "류현진의 부상은 아주 불운한 사고였다"며 그의 부상 상태를 전했다.

류현진은 전날 같은 팀과의 경기에서 2회말 1사 주자없는 상황 데빈 마레로를 상대하던 도중 갑작스런 부상을 입었다. 축이 되는 왼발이 넘어가는 과정에서 왼쪽 사타구니 근육을 다쳤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로버츠는 류현진의 부상을 불운한 사고라고 표현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이날 류현진은 검진을 받았고, 그 결과 좋지 않은 소식이 전해졌다. 다저스 구단에 따르면 2단계 염좌 진단이 나왔다. 근육이 찢어지면서 뼈에서 들릴 정도로 심각한 부상이었다.

로버츠는 "상당히 극적인 부상이었다"며 류현진의 부상에 대해 말했다. 검진 결과를 전해들은 그는 "내가 의사가 아니기 때문에 잘은 모른다. 트레이너들과 얘기를 해본 결과 근육이 찢어지면서 뼈에서 분리됐다고 한다"며 류현진의 부상이 심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일단 첫 대화는 올스타 휴식기 이후 어느 시점으로 (복귀시점을) 잡고 있다. 정확히 언제일지는 아무도 모른다. 일단 치료를 하고, 그다음에 팔힘을 다시 키워야 한다"며 류현진이 후반기에나 마운드에 오를 것이라고 전했다.

다저스와 6년 계약의 마지막 해를 보내고 있던 류현진은 앞선 5경기에서 3승 무패 평균자책점 2.22로 좋은 성적을 기록중이었다. 사실상 다저스 선발 로테이션을 이끌고 있었다. 로버츠는 "그는 정말 좋은 시즌을 보내고 있었다"며 류현진의 부상을 불운한 일이라고 표현했다.

류현진의 빈자리는 워커 뷸러가 대신한다. 원래 다저스는 토미 존 수술 이후 첫 풀타임 시즌을 치르는 뷸러에게 많은 부담을 주지 않으려고 했다. 그러나 류현진의 부상으로 계획이 변경됐다.

로버츠는 워커를 로테이션에 넣는 것이 "논리적인 선택"이라고 말하면서 "메이저리그 시즌에 들어가면 이기는 것이 중요하다. 할 수 있는 일들은 해야한다. 워커가 만약 대체할 수 있는 선수라면, 그를 이곳에서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뷸러에게 더 많은 기회가 갈 것이라고 말했다. greatmemo@maekyung.com

파격의상 선보인 화사, MAMA 무대 휩쓸었다
中 "한국이 아시안컵 우승 1순위" 예상
프로야구연합팀, 日 사회인팀에 또 패배
바르셀로나, 손흥민 파괴력 경계…현지 보도
허지웅 소속사 “암 진단 사실…항암치료 중”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