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아시안게임] 환호와 침묵…대조적이었던 韓日 AG 남자축구 시상식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2018아시안게임] 환호와 침묵…대조적이었던 韓日 AG 남자축구 시상식
기사입력 2018.09.03 12:00:02 | 최종수정 2018.09.03 20:02: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가 한일전 결승으로 막을 내렸다. 숙적을 꺾은 한국의 환희와 연장 접전 끝에 패한 일본이 안타까움을 삼키는 모습이 시상식의 대조적인 풍경을 만들었다.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경기장에서는 1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한국-일본 결승전이 열렸다. 디펜딩 챔피언 한국은 일본을 연장 접전 끝에 2-1로 꺾고 정상을 지켰다.

시상식 생중계의 포커스는 아무래도 대회 2연패를 달성한 한국에 맞춰질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좀 더 객관적인 시점에서 촬영한 영상을 보면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은메달 자격으로 포디움에 오른 일본대표팀이 바로 옆 한국의 환호를 무거운 침묵으로 최대한 외면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시상식에서 우승의 기쁨을 만끽하는 대한민국선수단 모습. 바로 왼편에는 일본대표팀이 침묵하며 이를 최대한 외면하려고 했다. 사진(인도네시아 치비농)=천정환 기자



아시안게임 남자축구는 2002년 부산대회부터 최대 3명의 와일드카드(24세 이상 선수)를 소집할 수 있는 23세 이하 국가대항전으로 격하됐다.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종목은 U-23 대회라는 공통점이 있다. 일본축구협회에는 개최국으로 임하는 2020 도쿄올림픽 대비 차원에서 이번 아시안게임대표팀을 21세 이하로 구성했다.

4강전 부상으로 공격수 마에다 다이젠(마쓰모토 야마가)이 결장한 것도 한국과의 전력 차이가 더 벌어진 이유다.

마에다 다이젠은 J리그 23세 이하 베스트11 개념인 ‘태그 호이어 영건 어워드’ 2017시즌 수상자로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일본대표팀 핵심자원이었다.

일본선수단에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금메달 결정전은 ‘져도 누가 뭐라 할 사람이 없는’ 마음 편할 경기였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오히려 그렇기 때문이었을까.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에 임하는 일본 선수들은 이번 대회 어느 때보다 더 적극적이었으며 비장해 보였다.

2017 태그 호이어 영건 어워드의 또 다른 수상자 미요시 고지(홋카이도 콘사돌레 삿포로)가 2018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금메달 결정전 내내 분발한 가운데 일본은 0-2로 지고 있던 연장 후반 10분 대학교 소속 아마추어 공격수가 만회골을 넣기도 했다.

남자축구 한일전이 스포츠 종합대회 메달결정전인 사례로는 2012 런던올림픽 3/4위전도 있다.

개최국 자격으로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선수단에 가용자원을 총동원한 일본이 한국과 토너먼트에서 다시 만나지 말라는 법도 없다. 2018아시안게임 시상식에서 침묵으로 분함을 드러낸 일본이 한국에 설욕할 기회를 얻을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영상(인도네시아 치비농)=이상철 기자

dogma01@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