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회 강판` 류현진 투수에게 맞은 안타가 컸다 [현장인터뷰]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5회 강판` 류현진 "투수에게 맞은 안타가 컸다"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18.10.14 09:48:02 | 최종수정 2018.10.14 11:41: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밀워키) 김재호 특파원] 5회를 마치지 못하고 내려온 LA다저스 좌완 선발 류현진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을 4-3 승리로 마친 뒤 가진 인터뷰에서 "홈런 맞은 이후 실투가 나왔고 장타가 연결됐다"며 이날 등판(4 1/3이닝 6피안타 1피홈런 4탈삼진 2실점)에 대해 말했다.

특히 류현진은 5회말 올랜도 아르시아에게 솔로 홈런, 웨이드 마일리에게 안타, 로렌조 케인에게 2루타를 맞으며 흔들렸고 이닝을 마치지 못하고 강판됐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류현진은 5회 마일리에게 안타를 허용했다. 사진(美 밀워키)=ⓒAFPBBNews = News1

그는 "투수에게 맞은 안타가 오늘 조금 크게 작용한 거 같다"며 마일리를 잡지 못한 것을 가장 아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마일리에 대해서는 "컨택 능력이 있는 선수라는 것을 알고 있었고, 적극적으로 친다는 것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10구 승부 끝에 안타를 맞은 그는 "초반에 카운트를 못잡고 어렵게 간 것이 화근이 됐다"며 다시 한 번 아쉬움을 드러냈다.

1사 2, 3루에서 강판된 것에 대해서는 "가장 중요한 상황이었다. 감독이 올라와 많은 얘기를 했다. 투수 입장에서는 흔들릴 수 있는 상황이었다. 교체에 대해서는 결과도 좋았고 괜찮았다고 생각한다"며 감독의 결정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로버츠 감독은 5회 1사 2, 3루에서 류현진을 교체했다. 사진(美 밀워키)=ⓒAFPBBNews = News1

5회 비중을 높인 커터가 장타로 이어진 것에 대해서는 "그 구종을 던져 안맞았으면 이런 얘기가 안나왔을 것"이라며 결과론적인 평가라고 말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다음 경기 때는 더 집중해 어렵게 던져야 할 거 같다"고 말을 이었다.

그는 "오늘 선발로서 큰 역할은 못했지만, 팀이 나중에 역전해서 기분좋게 이동할 수 있을 거 같다. 조금 더 준비해서 상대에게 익숙하지 않은 공들을 던져야 할 것"이라며 각오를 전했다. greatnemo@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