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kt 위즈, 청백전으로 실전 감각 점검[MK영상]
기사입력 2018.02.09 09:16:46 | 최종수정 2018.02.09 10:06: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투산) 김재호 특파원] 지난 시즌 50승 94패의 성적으로 프로야구 최하위에 머문 kt위즈는 남들보다 한 발 먼저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kt는 9일(한국시간) 키노 스포츠 컴플렉스에서 청백전을 실시했다. 백팀과 흑팀으로 나눠 치른 이날 경기는 선공에 나선 흑팀이 백팀을 9-4로 이겼다. 장성우가 홈런 두 개를 터트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kt는 다른 구단들에 비해 조금 빠른 속도로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캠프를 시작하고 일주일이 막 지났지만, 벌써 실전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이틀 뒤에는 스코츠데일에서 훈련중인 일본프로야구 니혼햄 파이터스와 평가전을 갖는다.

김진욱 감독은 "(리그) 일정이 앞당겨진 것도 있지만, 니혼햄과의 연습경기도 생각했다"며 3월 24일로 개막일이 당겨진 시즌 일정과 이틀 뒤 평가전을 모두 고려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고없이 끝나서 좋다. 경기 감각에는 문제가 드러나기도 했지만, 시간이 지나면 해결될 문제다. 전 선수들이 치고, 던지고 베이스 러닝에서 열심히 했다. 지난해 첫 청백전보다는 템포, 움직임이 빠르고 좋다. 젊은 선수들도 좋은 모습을 많이 봤다. 의미 있는 평가전이었다"는 평을 남겼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kt가 청백전을 실시했다. 사진(美 투산)= 김재호 특파원

kt가 이렇게 빠른 속도로 실전 훈련을 소화할 수 있는 것은 선수들이 준비를 잘했기 때문이다. 베테랑 선수들을 중심으로 먼저 훈련지로 이동, 개인훈련을 하며 캠프에 대비했고 그 결과가 드러나는 모습이다. 이날 홈런 2개를 때린 장성우는 일주일 먼저 애리조나로 이동, 개인훈련을 소화했다. 새로 팀에 합류한 황재균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소속이었던 지난 시즌 도중 인연을 맺었던 덕 레타 타격코치와 LA에서 개인훈련을 진행했다.

김 감독은 "마음가짐들이 달라지고 있다"며 선수들이 개막이 앞당겨진 새로운 시즌에 잘 대처하고 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greatnemo@maekyung.com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경리, 섹시 절정의 란제리…걸그룹 센터다운 관능미
이효리 볼륨감 넘치는 화보…육감적인 몸매
류효영 청순미 벗은 파격 의상…시선 집중 볼륨감
한혜진 역대급 화보? 관능적 S라인 극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