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영상] 손연재, 감동이 가득했던 은퇴식.. `안녕 체조요정`
기사입력 2017.03.04 18:09:21 | 최종수정 2017.03.04 20:01: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민진경 기자] 4일 서울 노원구 태릉선수촌 리듬체조장에서 체조요정 손연재(23·연세대)의 은퇴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손연재는 "이제는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가 아닌 24살 손연재로 돌아가려고 한다. 리듬체조를 통해 많이 배웠다. 지금까지 선수 손연재를 응원하고 지켜봐주신 모든분들 감사드린다"며 은퇴 소감을 밝혔다.



이어 "사실 리듬체조라는 종목이 은퇴 시기가 20~23살 정도 되는 것 같다. 다른 종목에 비해 은퇴가 빠른편이라 많은 분들이 아쉬워해주셔서 감사드린다. 5살때부터 리듬체조를 시작했기 때문에 리듬체조를 뺀 저는 생각할 수 없을 것 같다"고 전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대호가 밝힌 퇴장 상황 “팬들 선동한 것 아니다”
은퇴식 앞두고 입담 자랑 홍성흔 “울면 지는 거다”
사이먼 1명으로도 충분…KGC, 77.8% 확률잡았다
맨유 스완지 1-1 무승부…기성용 공격에서 활발
리차드 막스, 내한 취소 “한반도 군사적 긴장감 때문”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