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영상 인터뷰] 10실점-7사사구 류현진 "말도 안되는 투구"
기사입력 2017.05.12 14:45:26 | 최종수정 2017.05.12 15:02:5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덴버) 김재호 특파원] 한 경기 최다 실점, 최다 볼넷, 불명예스런 기록을 두 개나 남긴 류현진은 무거운 표정으로 이날 경기에 대해 말했다.

류현진은 12일(한국시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4이닝 8피안타 6볼넷(1고의사구) 4탈삼진 10실점 5자책을 기록하며 시즌 다섯번째 패배를 기록했다. 사구와 보크도 한개씩 기록했다.

10실점은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다 실점이며, 6볼넷도 최다 볼넷 허용이다. 사구까지 합하면 7명의 공짜 주자를 내보냈다.

그는 "사사구 7개는 말도 안되는 투구"라며 자신도 허탈하다는 듯 웃었다. "전체적으로 안좋았던 거 같다"며 이날 자신의 투구에 대해 낙제점을 줬다.

그는 "노림수가 통하지 않았고, 타자들이 적극적으로 치는 상황에서 볼과 스트라이크가 차이가 많이났다. 1회부터 내려오기 전까지 어려운 경기였다"며 이날 경기에 대해 말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류현진이 악몽같았던 이날 경기에 대해 말했다. 사진(美 덴버)=ⓒAFPBBNews = News1

그나마 다행인 것은 100개 공을 던지면서 건강함을 유지했다는 것. 그는 "선발 투수가 당연히 한 경기 책임진다는 생각으로 나가서 100개 전도 공을 던진다. 좋았을 때나 안좋았을 때나 이점은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선발로서 책임감에 대해 말했다. 4회 구속이 떨어진 것에 대해서는 "몸에 이상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구속이 덜나오기는 했는데, 많이 맞다보니 정신이 없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이 경기가 얼마나 오랫동안 기억될 거 같은가'라는 질문에 "빨리 잊어버려야 할 거 같다"며 최대한 빨리 잊어버리겠다고 다짐했다.

[greatnemo@maekyung.com]

송선미 측 “큰 슬픔에 빠져있어…추측성 글 자제 부탁”
메시가 바르사를 떠난다? 맨시티 이적 루머 확산
네이마르 “바르사, 더 좋은 대우 받아야…이사회에 실망”
[집중취재] 음악방송, 라이브로 둔갑한 립싱크 ‘꼼수’
치어리더 이나경 화보…‘섹시한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