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류현진 “경기당 투구 100개 정도는 준비되어 있다”
기사입력 2018.04.23 07:49:08 | 최종수정 2018.04.23 10:45: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뉴스팀] 류현진(LA다저스)이 인상적인 투구 후 제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다저스타디움에서 22일(한국시간)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7이닝 2피안타 3볼넷 8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총 투구 수 89개. 시즌 평균자책점은 1.99로 내려갔다. 팀은 4-0으로 이겼다.

류현진은 “첫 경기는 제구가 안 되고 실투도 있었는데 그 이후 모든 구종의 제구가 좋아졌다”라며 최근 3경기 연속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비결을 밝혔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류현진. 사진=MK스포츠 DB



3회 2사 만루 위기에서 류현진은 모이세스 시에라를 유격수 땅볼로 잡은 것을 시작으로 13타자를 연달아 아웃시켰다.

“오늘 내가 던질 수 있는 모든 구종이 제구가 잘됐다”라고 자부한 류현진은 “실투도 적었다”라며 제구 안정을 호투의 최우선 이유로 꼽았다.

워싱턴 내셔널스 에이스 스트라스버그와 맞대결한 류현진은 “처음부터 긴장이 많이 됐다”라면서 “좋은 선수와 맞대결하는 것만으로도 재밌는 경기라 생각하고 임한다. 스트라스버그는 오른손 투수 중 정상급이기에 나도 조금 더 집중해서 던진 것이 좋은 성적을 냈다”라고 털어놓았다.

류현진은 “6~7이닝에 투구 수 100개 정도를 생각하고 준비한다. 그 정도 던질 준비는 돼 있다고 생각한다”라면서도 “(89개의 공만 던진 것은) 1-0 상황이었는데 (투수라 아무래도 타격이 약한) 내 타석이 돌아왔다. (LA다저스의) 불펜진도 좋다는 (그래서 믿고 내려갈 수 있다는) 생각을 한 후에 교체됐다”라고 설명했다. mksports@maekyung.com

이효리 볼륨감 넘치는 화보…육감적인 몸매
류효영 청순미 벗은 파격 의상…시선 집중 볼륨감
한혜진 역대급 화보? 관능적 S라인 극치
클라라 파격적 中 화보…아찔함 업그레이드
고준희 란제리 화보 ‘매혹적인 볼륨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