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이종열의 진짜타자] KIA 안치홍, ‘타격폼’에 숨겨진 4할 맹타 비결
기사입력 2018.06.13 11:04:17 | 최종수정 2018.06.17 15:42: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12일 SK와이번스와 광주 홈에서 열린 주중 첫 경기에서 KIA 승리의 주역은 누가 뭐래도 안치홍이다.

안치홍은 선제 결승타점에 승리의 쐐기를 박는 3점 홈런까지 폭발시키며 홀로 4타점을 올렸다.

12일 현재 타율 0.415로 타자들의 꿈의 타율인 시즌 4할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안치홍의 장점은 크지 않은 체격을 최대로 활용해서 파워를 만들어 내는 능력과 배트의 발사 위치에서 컨택 포인트까지 힘의 전달 능력이 탁월한 것이다.

안치홍은 작년에 비해 준비 동작이 빨라졌다. 준비자세에서 배트를 얼굴 앞에 두고 있다가 뒤로 빼는 동작을 빨리 하면서 투수와의 타이밍에서 여유를 찾았다. 그 여유가 힘을 전달하는 스트라이드 동작으로 자연스럽게 연결되어 좋은 컨택 포인트를 형성하며 4할 타율을 만들어 내고 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 1. 트위스트 모델에서 탄성 에너지를 설명 할 수 있다. 자료인용= Takeyuki 2014

사진 1은 2014 야구저널(2014 Baseball Research Journal)에 나온 자료다. 두 개의 파도를 보여 주며 하나는 왼쪽에서, 다른 하나는 오른쪽에서 움직이며 더 큰 파도를 생성하기 위해 서로 긴밀하게 작동한다. 이 운동은 스프링과 같은 ‘물결’의 속성을 가지고 있는데, 이는 타격에 타이밍이 중요한 이유를 설명한다.

안치홍의 파워의 원천은 이상적인 힘의 분배를 통한 체중이동이다. 그 동작을 통해 자신이 가지고 있는 힘을 최대한 이용해서 강한 타구를 만들어낸다. 이 동작은 선수마다 차이가 있는데 이 동작을 부드럽게 연결시키는 것이 힘을 배트에 전달하는 중요한 기술이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 2. 체중이동과 코킹

배트의 발사 위치의 런치 포지션에서 컨텍 포인트까지 손목의 코킹을 끝까지 유지하며 빠르고 짧게 움직이다. 이 부분이 일명 ‘인-아웃 스윙’이라고 하며 강한 회전력을 만들어 낸다. 손목의 코킹 은 배트 헤드와 함께 빠른 반동 효과를 촉진하는 것이다(BASEBALL SWING MECHANICS).

복싱 만화 ‘더 파이팅’에 나온 인상적인 말을 인용하고자 한다. “노력한다고 항상 성공 할 수는 없지, 하지만 성공한 사람들은 모두 노력했다는 걸 기억해둬.” 안치홍은 연습을 말려야 할 정도로 노력을 많이 하는 선수라고 한다. 필자는 스스로를 믿고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는 안치홍을 보면서 진정한 프로선수가 나아가야 할 길을 보여주고 있다고 칭찬해주고 싶다. (SBS스포츠 야구 해설위원)

사진캡쳐=SBS스포츠

영상제공=SBS스포츠 베이스볼S

유라 화끈한 시스루 수영복…아찔한 볼륨감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경리, 섹시 절정의 란제리…걸그룹 센터다운 관능미
이효리 볼륨감 넘치는 화보…육감적인 몸매
류효영 청순미 벗은 파격 의상…시선 집중 볼륨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