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임호균의 핀포인트] 미래 발견한 두산, 미래 깨달은 삼성
기사입력 2015.11.01 07:09:05 | 최종수정 2015.11.01 09:11: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 팀은 미래를 발견했고 또 다른 한 팀은 미래를 위한 과제를 깨달았다. 우승의 환희와 준우승의 아쉬움이 가득했던 한국시리즈. 두 명문구단이 함께 수놓은 야구인들의 축제는 그렇게 미래를 그리면서 끝이 났다.

1차전을 패배했지만 허슬두 두산의 저력은 대단했다. 나머지 2,3,4,5게임을 모조리 잡아냈다. 지난 4년간 한국시리즈 정상을 지켰던 삼성은 두산에게 속절없이 무너졌다. 챔피언과 도전자가 바뀌었다.

뚝심으로 대표되는 두산의 팀컬러가 빛났던 가을야구였다. 준플레이오프부터 대단한 장기전을 치렀다. 체력소모도 많았고 당연히 부상도 많았다. 외인선수도 한 명 부족했다. 그러나 두산에겐 모든 것을 잊게 만드는 괴력의 응집력이 존재했다. 그리고 팀의 현재 그리고 미래를 책임질 선수들이 자라나고 있었다. 지고 있어도 질 것 같지 않은 그런 집중력과 팀을 하나로 만드는 구심점 역할의 선수들이 뒤에 버티고 있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두산은 이번 포스트시즌 우직한 뚝심과 뛰어난 응집력으로 삼성을 꺾고 정상을 차지했다. 사진(잠실)=곽혜미 기자

허경민, 박건우와 같은 새로운 뉴스타가 등장했고 가을에 약하다던 김현수도 환골탈태했다. 니퍼트와 장원준은 원투펀치의 교본을 보여줬으며 이현승은 두산의 가장 약점을 해소하게 만들었다. 모든 선수들이 하나로 뭉친 두산의 응집력과 끈기에 최강팀 이었던 삼성은 결국 항복을 선언하고 말았다.

반면 삼성은 무기력한 가을이었다. 야심차게 통합5연패를 노렸지만 시작 전부터 불미스런 일로 사기가 가라앉았다. 1차전 승리로 반등하나 싶었지만 결국 승부의 추를 되돌리지 못했다. 이로써 삼성은 변화의 시험대에 올랐다. 도박스캔들에 대해 최종 결론이 나오지 않았지만 삼성이 자의반 타의반 개혁과 변화가 불가피하다는 것은 분명하다. 왕조를 만들었던 기존의 선수들의 역할만 가지고서는 더 이상 지켜낼 수 없다는 것이 증명됐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삼성이 예년과 다르게 무기력하게 한국시리즈 정상의 자리를 내줬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이는 경기에서 드러났다. 스캔들로 엔트리에 빠진 선수들은 전부 투수인데 오히려 팀을 발목 잡은 것은 타선이었다. 마운드도 새로운 도전에 직면했다. 철썩 같이 믿었던 피가로, 장원삼이 중요한 순간 고개를 숙였다. 아무리 헐거워졌다지만 불펜진도 차우찬 외에는 안정감 있는 자원이 많지 않았다. 사건과는 논외로 최강팀에 맞지 않는 약한 전력이었다. 삼성은 의지와는 상관없이 자연적인 팀 변화의 신호탄이 쏴졌다는 사실을 일깨워준 한국시리즈 결과였다.

챔피언이 된 두산과 도전자가 된 삼성 모두 최선을 다했고 분명 긍정적인 부분도 함께 발견한 시즌이었다. 미래자원을 발견한 두산과 미래를 깨닫고 변화의 중심에 놓인 삼성. 내년 시즌 두 팀의 변화가 기대된다.



김정민 “혼인빙자 사기? 사실대로 진술”
강민호, ‘80억’ 같은 조건에도 삼성 택한 까닭은?
박하나, 아찔한 누드톤 드레스
김원석, 방출까지 초래한 문제 SNS발언 어땠길래?
고준희 2년 전 역대급 래쉬가드 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