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롯데 린드블럼, 린동원의 아름다운 동행 시즌3 열어​
기사입력 2017.08.06 10:12:23 | 최종수정 2017.08.06 14:41: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롯데자이언츠 조쉬 린드블럼이 지난 5일 열린 넥센과의 홈경기에서 2015년부터 인연을 맺어온 종덕원 아이들과 재회했다.

지난 7월 팀에 합류한 린드블럼은 구단을 통해 종덕원 아이들을 다시 만나길 희망한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이에 롯데자이언츠 샤롯데봉사단은 ‘린동원의 아름다운 동행 시즌3’를 마련했다.

이 날 린드블럼은 경기 전 아이들과 함께 식사를 하며 대화를 나누고 기념품을 전달하는 등 재회의 시간을 가졌으며, 아이들은 경기 시작 후 관중석으로 자리를 옮겨 경기를 관람했다.

행사를 마친 린드블럼은 “나의 어린 친구들을 너무 보고 싶었다. 미국에 있는 아내와 아이들도 친구들을 그리워한다. 종덕원 아이들이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어 행복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린동원의 아름다운 동행 시즌3가 열렸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한편 메이저리그 시절부터 꾸준히 선행을 베풀어온 린드블럼은 2015년 입단 후 ‘어려운 환경의 아이들을 야구장에 초청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고 ‘린동원의 아름다운 동행’이란 이름으로 부산 연제구 소재 사회복지시설인 종덕원의 아이들과 인연을 맺었다. 당시 린드블럼은 아이들을 야구장에 초청한 것뿐 아니라 여러 차례 종덕원을 직접 방문해 함께 시간을 보냈으며, 지속적으로 교감을 이어가고 있다.

[jcan1231@maekyung.com]

김정민 “혼인빙자 사기? 사실대로 진술”
강민호, ‘80억’ 같은 조건에도 삼성 택한 까닭은?
박하나, 아찔한 누드톤 드레스
김원석, 방출까지 초래한 문제 SNS발언 어땠길래?
고준희 2년 전 역대급 래쉬가드 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