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KB국민은행 광고:은행이 만든 첫번째 부동산 앱 Liiv On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이종열의 진짜타자] ‘몸쪽 코스 해결’ 펄펄 날고 있는 버나디나
기사입력 2017.07.06 06:01:12 | 최종수정 2017.07.06 07:23:5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 초 시범경기에서 KIA타이거즈 로저 버나디나(33)는 22타수 5안타 1타점으로 아쉬움을 보였다. 더 우려됐던 부분은 대부분 내야 땅볼이었다. 4월까지 타율 0.255, 9타점이었고, 5월 들어 10경기에서 타율 0.176로 더욱 저조했으며 급기야 선발라인업에서 빠지는 일도 있었다. 극심한 부진에서 버나디나는 절치부심했고, 스스로 찾은 돌파구가 바로 몸 쪽 대처 방법이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KIA타이거즈 타선의 핵심으로 자리잡은 로저 버나디나. 사진=MK스포츠 DB

 기사의 1번째 이미지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지난 2일 잠실 LG트윈스전에 앞서 버나디나와 잠시 이야기를 나눴다. 최근 타격페이스가 상당히 좋은데 시즌 초반과 어떤 부분이 달라졌는지 질문을 던졌다. KBO리그에 와서 느낀 부분은 “몸 쪽 코스와 변화구였다”고 한다. 특히 몸 쪽은 대처하기 어려웠다고 했다. 이런 이유로 상당히 힘들었다는 버나디나는 스스로 찾은 해결책으로 “오른발을 앞으로 내딛는 동작인 스트라이드 방법과, 배트를 앞으로 가지고 나오는 손을 연구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몸 쪽 빠른 볼에 대처가 가능해졌고 자연스럽게 변화구에도 자신감이 생기기 시작했다.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사진 1-1. 7월2일 LG이동현의 몸쪽 빠른볼 우측 홈런

사진 1-1에서 보면 타석에서 스트라이드 하기 직전 왼발은 타석에서 뒤쪽에 있으며 오른발은 홈플레이트 방향으로 크로스로 서 있다. 투수가 던진 볼을 보고 스트라이드 할 때 오른발의 위치를 홈플레이트 방향으로 들어가거나(크로스)와 빼며(오픈) 공간을 확보한다. 사진 1-1의 오른쪽 사진은 볼이 몸 쪽으로 들어오는 것을 보며 오른발을 오픈 하려는 것을 확인 할 수 있다.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사진 1-2. 오른발을 오픈 하며 몸쪽 코스를 받아치고 있다.

사진 1-2에서 보면 앞다리(오른발)를 오픈 하며 몸 쪽 코스를 공략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한 후 강한 회전력으로 홈런을 만들었다. LG 이동현이 던진 볼은 몸 쪽에 꽉 차서 공략하기 쉽지 않았는데 이 볼을 홈런으로 연결시킬 수 있는 기술을 가지고 있다. 앞다리(오른쪽)를 오픈 하다 보면 오른쪽 어깨가 일찍 열리면서 빠지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 그 부분은 코스에 따라 어깨를 여는 타이밍을 조절하며 바깥코스까지 커버하고 있다고 한다.

 기사의 5번째 이미지

사진 1-3. 버나디나의 경쾌한 팔로우 드로우.

팔로우 드로우는 타자가 스윙한 궤적을 보여주는 동작으로 배트가 몸에 잘 붙어서 나오는 인-아웃 스윙이 되면 자연스럽게 팔로우 드로우는 커지게 된다. 사진 1-3을 보면 굉장히 큰 스윙을 확인 할 수 있다.

 기사의 6번째 이미지
버나디나는 준비동작에서 스트라이드 체중이동 구간에서 여유가 생기며 떨어지는 유인구를 잘 골라내고 있다. 보통 약 145km의 볼이 0.4초 내외로 홈 플레이트로 들어오기 때문에 준비동작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차이가 크게 난다.

 기사의 7번째 이미지
버나디나의 빠른 발은 도루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으며 짧은 안타에 한 베이스를 더 가는 베이스러닝은 더욱 더 인상적이다. KIA의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은 한 선수만의 활약만으로는 불가능하다. 선수들 모두 고른 활약과 함께 각자의 역할을 잘 해내고 있기 때문에 가능한 기록이다. 그 중심에 버나디나의 타격과 베이스러닝이 한 축을 차지하고 있다.

시즌 초반 버나디나가 KBO리그라는 새로운 환경에서 겪었을 심리적 고통은 컸을 것이다. 하지만 어려운 상황에서 잘 견뎌내며 자신의 장점을 살려내는 방법으로 이를 극복했다. 특히 몸쪽 코스에 대한 적응을 통해 이제는 KIA의 핵심선수로 자리 잡았다. (SBS스포츠 프로야구 해설위원)

영상, 영상캡쳐 = SBS 스포츠, 베이스볼S

배지현, 류현진 사로잡은 드레스 자태와 뒤태
MBC ‘뉴스데스크’ 앵커 교체, 배현진→김수지로..“당분간 임시체제”
고준희, 가슴 깊게 파인 원피스 완벽 소화
현아, 여전히 섹시한 핫팬츠 몸매
이하늬, 완벽한 몸매의 수영복 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