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뒪룷痢 硫붿씤 - 援궡빞援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타선의 침묵…‘5연패’ 한화 26이닝 무득점
기사입력 2017.02.16 15:30:47 | 최종수정 2017.02.16 17:31: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日 오키나와) 이상철 기자]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마운드는 한층 안정됐다. 그러나 오늘도 타선의 도화선에 불이 붙지 않았다. 26이닝 연속 무득점이다.

김성근 감독은 16일 라쿠텐 골든 이글스전을 앞두고 “팀보다 선수 개개인의 폼이 오르는 게 보인다”라고 했다.

특히 마운드가 보다 높아졌다. 지난 12일 첫 경기에서 주니치 드래건스에게 18실점을 했지만 차츰 실점이 줄었다. 이날 경기에서도 2점만 내줬다.

선발투수 배영수(3이닝)와 3번째 투수 서균(2이닝), 4번째 투수 이재우(1이닝)는 무실점으로 막았다. 특히 배영수는 각이 다른 슬라이더를 앞세워 라쿠텐 타자를 요리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한화는 16일 라쿠텐에게 0-2로 패하며 연습경기 5연패를 기록했다. 사진(日 오키나와)=옥영화 기자

1회 첫 타자 모기에게 안타를 맞았으나 이후 단 1개의 피안타도 없었다. 내야 땅볼을 유도하며 아웃카운트를 늘려갔다.

배영수의 호투 속 팽팽하던 0-0 균형은 4회 깨졌다. 배영수에게 바통을 이어받은 장민재가 2사 후 연속 안타를 맞았다.

장민재는 라쿠텐 4번타자 윌러에게 2루타를 맞았다. 실투였다. 장민재는 “속구가 말렸다”라고 아쉬워했다.

실점 위기에 몰린 장민재는 긴지에게 2루수 이창열의 머리 위로 날아가는 적시타를 허용했다. 첫 실점. 나카가와의 안타로 계속된 2사 1,3루서 라쿠텐의 기민한 베이스러닝에 추가 실점을 했다.

실점은 거기까지. 위기가 없지 않았으나 병살타 등으로 잘 이겨냈다. 한화의 피안타는 6개였다.

그러나 타선이 침묵했다. 라쿠텐과 같은 6개의 안타를 쳤지만 홈을 밟지 못했다. 지난 14일 라쿠텐전 2회 이후 26이닝 연속 무득점이다.

절호의 찬스는 8회. 라쿠텐의 실책과 조인성의 안타로 무사 1,2루 기회를 맞이했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았다. 베이스러닝 미스까지 겹쳤다. 계속된 2사 3루서 이창열이 끈질기게 승부했으나 결과는 삼진 아웃.

9회도 선두타자가 출루했으나 로사리오의 병살타로 연결고리가 끊겼다. 라쿠텐에 0-2로 패하면서 한화는 연습경기 전적 5패를 기록했다.

[rok1954@maekyung.com]



kt-삼성, 연패 끝…두산은 니퍼트 완벽 예열
힐만 감독, ‘무안타’ 정의윤 칭찬한 이유는?
슈틸리케 감독 “황의조 선발, 익숙해서”
손연재, ‘최순실게이트’ 악플 단 40여명 고소
미우새 탁재훈, 김건모母의 사고-이혼 돌직구에 쩔쩔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