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뒪룷痢 硫붿씤 - 援궡빞援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kt 주권, 불펜에서 부활 시동 걸었다
기사입력 2017.04.21 08:59: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kt위즈의 기대주 주권(21)이 부활 시동을 걸었다. 2-9로 대패한 kt가 발견한 소득이다.

주권은 20일 수원 위즈파크에서 열린 KIA타이거즈와 팀 간 시즌 3차전에 1-8로 끌려가던 5회 두 번째 투수로 나섰다. 주권은 3이닝 동안 공 46개를 던지면서 3이닝 2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비록 kt가 2-9로 졌지만, 주권은 희망투를 던졌다.

지난해 데뷔 첫 선발 등판에서 완봉승을 거두며 kt 선발진의 미래로 불린 주권이기에 kt 입장에서는 반가운 호투였다. 올 시즌 선발 한 축으로 기대를 모은 주권이지만, 올 시즌 선발 등판한 3경기에서 3패 평균자책점 15.43으로 부진에 빠졌다. 결국 kt 김진욱 감독은 주권을 불펜으로 돌리는 처방을 내렸다. 구위에 큰 문제가 있지는 않기 때문에 편한 상황에서 자신감을 찾는 게 우선이라는 판단이었다. 김 감독은 “필승조가 나오기 전에 나올 수 있을 듯 하다. 부담 없는 상황에 나와야 편하게 던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20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벌어진 2017 프로야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kt 위즈의 경기 5회 초에서 kt 주권이 마운드에 올라 역투하고 있다. 사진=김재현 기자

이날 주권은 7점 차로 벌어진 5회에 마운드를 올랐다. 큰 점수 차라 부담은 없었다. 특유의 공격적인 피칭이 나왔다. 주권은 선두 타자 서동욱을 3구 삼진으로 처리한 뒤 김주현에게 중견수 오른쪽 안타를 맞았다. 1사 1루에서 김민식을 침착하게 투수 병살타로 돌려세우면서 첫 이닝을 마쳤다.

호투 행진은 이어졌다. 6회부터 4타자 연속 범타로 돌려세운 주권은 나지완을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하며 7회 2사까지 깔끔한 투구를 펼쳤다. 다만 안치홍에게 우익수 앞 안타를 맞은 뒤 서동욱에 적시 2루타를 허용하며 실점하고 말았다. 담장까지 뻗어가는 큰 타구였지만, 중견수 중견수 김사연이 잘 따라가 잡을 수도 있는 타구였다. 아쉽게 김사연의 키를 넘어가며 적시 2루타가 된 것이다. 어쨌든 선발로 나섰을 때 난타를 당하던 장면과 비교해 안정감을 많이 찾았다.

한편 이날 롯데에서 트레이드로 이적해온 배제성(21)도 씩씩한 투구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2이닝 동안 23개의 공으로 퍼펙트 피칭을 펼쳤다. 탈삼진은 2개였다.

[jcan1231@maekyung.com]





이대호가 밝힌 퇴장 상황 “팬들 선동한 것 아니다”
은퇴식 앞두고 입담 자랑 홍성흔 “울면 지는 거다”
사이먼 1명으로도 충분…KGC, 77.8% 확률잡았다
맨유 스완지 1-1 무승부…기성용 공격에서 활발
리차드 막스, 내한 취소 “한반도 군사적 긴장감 때문”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