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뒪룷痢 硫붿씤 - 援궡빞援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문체부, 검찰에 ‘입찰비리 및 축소·은폐 의혹’ KBO 수사 의뢰
기사입력 2017.07.17 11:10:11 | 최종수정 2017.07.17 14:26: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프로야구 입찰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대한 수사를 검찰에 의뢰했다.

문체부는 17일 오전 “회계감사 결과를 토대로 KBO 관계자에 대한 수사를 검찰에 의뢰했다”라고 밝혔다.

문체부 조사 결과, KBO의 강모 팀장은 2016년 중국 진출 사업 입찰 과정에 가족회사인 A사가 낙찰을 받을 수 있도록 영향을 끼쳤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문화체육관광부는 검찰에 중국 진출 사업 입찰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KBO 관계자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사진=MK스포츠 DB



강 팀장은 입찰제안서·과업지시서 작성 등 제반업무를 수행한 데다 직접 평가위원을 선정했다. 자신을 비롯해 내부직원 3명을 평가위원에 포함시켰다.

A사는 입찰 과정에서 별개 법인인 B사의 2015년 실적을 기재해 낙찰을 받았다. 그러나 강 팀장은 이에 관해 문제삼지 않았다. A사는 계약사항을 불이행했지만 잔금을 전액 받았다.

KBO도 사건을 은폐·축소시키려 한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KBO는 지난 1월 국고보조금으로 진행된 중국 진출 사업의 입찰 비리를 인지했다. 하지만 2달이 넘도록 조사를 보류했다. 이 기간 담당자로서 강 팀장이 업무를 계속 수행했다.

또한 지난 4~5월 조사 이후에도 관련 내용에 대해 문체부 보고 및 경찰 수사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KBO는 언론 보도 이후에야 행동에 옮겼다.

문체부는 2015년 중국 진출 사업에서도 문제점을 발견했다. 김모 전 기획팀장이 A사가 강 팀장의 가족회사라는 점을 알고도 일반적인 경쟁 입찰이 아닌 수의계약방식으로 계약을 추진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문체부는 이 같은 사실을 토대로 김 전 팀장, 강 팀장, 그리고 축소·은폐 의혹이 있는 양모 씨 등 관계자를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또한, 법원 확정 판결 시 훈령에 따라 KBO에 지원되는 보조금 삭감을 검토할 예정이다.

[rok1954@maekyung.com]

트와이스 쯔위 '오늘도 인형미모 경신' [MK화보]
레드벨벳 아이린 '오늘도 예쁘다 예뻐' [MK화보]
‘김광석’ 측 “딸 사망 용의자로 서해순 지목”
‘창렬스럽다’ 김창렬, 명예훼손 항소심 패소
유소영, 손흥민 언급 “지금은 헤어졌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