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뒪룷痢 硫붿씤 - 援궡빞援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291일만에 복귀’ 임정우, 0.2이닝 무실점 “재활기간 잊지 않겠다”
기사입력 2017.08.11 22:01: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안준철 기자] “조금 떨렸다.”

LG트윈스 마운드가 완전체를 향해 가고 있다. 임정우(26)가 291일만에 등판에서 건재함을 과시했다.

임정우는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KBO리그 SK와이번스와의 팀간 시즌 14차전에서 팀이 6-2로 앞선 8회초 팀의 3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⅔이닝 1탈삼진 1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LG는 6-2로 승리하며 2연패에서 탈출했다.

승리도 승리지만, 임정우의 건재가 반가운 LG였다. 올해 3월 월드베이스볼클래식 국가대표로 발탁됐으나 어깨 통증을 이유로 대표팀에서 하차했던 임정우는 재활에만 매달렸다. 퓨처스리그에서 1군 복귀를 위한 담금질을 해오던 임정우는 이날 1군에 등록됐다. 경기에 앞서 양상문 LG 감독은 “상황을 봐서 기용하겠다. 컨디션은 80~90%정도다”라며 신중하게 기용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어깨 부상으로 개점휴업 상태 중이던 LG 트윈스 불펜투수 임정우(사진)가 11일 올해 첫 실전피칭에서 0.2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사진=MK스포츠 DB

이날 등판은 지난해 10월 24일 잠실에서 열렸던 NC다이노스와의 플레이오프 3차전 이후 291일 만이었다. 당시 임정우는 2⅓이닝 동안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된 적이 있다. 이날도 공에 힘이 있었다. 첫 상대 김성현을 유격수 땅볼로 돌려세웠다. 이어 제이미 로맥을 5구만에 루킹 삼진 처리하는 장면은 지난해 한창 마무리로 주가를 올렸을 때를 떠올리기에 충분했다. 로맥을 상대로 초구에 던진 142km짜리 속구가 이날 최고구속이었고, 5구째 몸 쪽으로 뚝 떨어지는 121km 커브로 로맥을 얼어 붙게 만들었다.

이후 임정우는 대타 정의윤을 상대로 7구 싸움을 이어간 끝에 7구째 커브가 정의윤의 머리쪽으로 날아오면서 볼넷으로출루시켰다. 18개를 던진 임정우는 마운드를 신정락에게 넘겼고, 신정락이 최승준을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경기 후 임정우는 “결과보다는 재활 후 첫 등판 안 아프고 던질 수 있다는 게 중요하다. 오랜만에 등판이어서 조금 떨렸는데 결과가 나쁘지 않아 다행이다. 그동안 재활했던 시간 잊지 않고 더욱 좋아지도록 노력하여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jcan1231@maekyung.com]

송선미, 남편 흉기에 찔려 사망 비보
메시가 바르사를 떠난다? 맨시티 이적 루머 확산
'미우새' 김건모, 철없는 행동에 시청자가 뿔났다
리암 갤러거 내한, 韓팬 무질서에 ‘고함’
치어리더 이나경 화보…‘섹시한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