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KB국민은행 광고:은행이 만든 첫번째 부동산 앱 Liiv On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완벽 부활’ 신재영, 9이닝 무실점 데뷔 첫 완봉승
기사입력 2017.09.13 21:04: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고척) 한이정 기자] 신재영(28·넥센)이 79일 만에 선발 등판해 데뷔 첫 완봉승을 기록했다. 시즌 마지막 홈경기를 찾은 수많은 팬 앞에서 선발 체질임을 입증했다.

신재영은 13일 고척 kt전에 선발 등판해 9이닝 5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108개. 탈삼진만 8개를 잡아냈다. 팀이 8-0으로 승리, 데뷔 첫 완봉승을 거뒀다. 지난 4월 28일 대전 한화전에서 기록했던 시즌 개인 최다 이닝, 탈삼진을 모두 뛰어넘었다. 6월 27일 마산 NC전 이후 79일 만에 선발로 나선 신재영은 다시 지난해 신인왕의 위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신재영이 13일 고척 kt전에서 선발 등판해 데뷔 첫 완봉승을 거뒀다. 사진(고척)=김재현 기자

위기도 가뿐하게 넘겼다. 1회초 2사에서 멜 로하스 주니어에게 2루타를 맞은 신재영은 후속 타자 윤석민을 삼진으로 5구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후 4-0으로 앞선 3회초 선두 타자 정현에게 내야안타를 허용했고, 정현은 3루까지 진루했다. 그러나 신재영은 후속 주자들을 범타로 유도해내며 이닝을 마쳤다. 이후 신재영에게 위기는 없었다.

투구수 역시 효율적으로 관리했다. 신재영은 한 이닝 당 투구수 15개를 넘기지 않았다. 특히 6회초에서는 공 9개로 kt 타자들을 돌려세웠다.

넥센은 최원태 하영민이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해 선발진에 빈자리가 생겼다. 고육지책으로 불펜진 중 선발 경험이 있던 신재영을 등판시켰다. 장정석 넥센 감독은 “불펜 투수가 마땅치 않아 최대한 길게 가줬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신재영은 장 감독의 기대에 부응하듯 9이닝까지 무실점 피칭을 선보였다.

신재영은 9회초 2사 1,3루 위기를 맞았지만 정주후를 2루수 땅볼로 돌려세우며 완봉승을 거뒀다.

[yijung@maekyung.com]



씨엘, 화끈한 코르셋 섹시 화보…눈길 가는 몸매
신정환, 과거 뉘우쳐 "변명의 여지가 없다"
설리, 강렬한 섹시+ 애교 산타걸로 변신
섹시美 효린, 아찔한 패션…걸크러쉬 폭발
김부선 화끈 ‘애마부인’ 사진 공개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