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kt, 로하스와 총액 100만 달러에 재계약
기사입력 2017.11.14 13:28:04 | 최종수정 2017.11.14 13:28:5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kt 위즈가 외인 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27)와 재계약을 맺었다.

kt는 14일 "로하스와 총액 100만 달러에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부친의 고향인 도미니카공화국에 머물고 있는 로하스는 kt의 재계약 제의를 받은 후 메이저리그 도전과 kt 잔류를 놓고 심사숙고한 끝에 잔류를 선택했다.

지난 6월 조니 모넬의 대체 외국인 타자로 팀에 합류한 로하스는 83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1 56타점 18홈런 5도루를 기록하며 팀의 중심 타자와 외야 수비의 리더 역할을 성실히 수행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kt가 로하스와 재계약을 맺었다. 사진=김재현 기자

임종택 kt 단장은 “로하스는 시즌 중 대체 선수로 팀에 합류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 야구에 빠르게 적응하며 중심 타자 역할을 비롯해 취약 포지션인 중견 수비 및 주루 플레이에서 우수한 기량을 보여줬다. 메이저리그에 대한 도전을 미루고 kt에서 다시 뛰겠다는 결정을 내려줘 고맙게 생각한다”며 “야구에 대한 열정이 크고,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선수여서 내년 시즌에는 더욱 좋은 모습을 보여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재계약 소감을 밝혔다.

로하스는 “나를 인정해 준 kt 감독 및 코칭스태프, 동료들과 다시 함께 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내년 시즌 스프링캠프를 포함해 비시즌 훈련을 착실히 소화해서 개막전부터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말했다.

[yijung@maekyung.com]

김정민 “혼인빙자 사기? 사실대로 진술”
강민호, ‘80억’ 같은 조건에도 삼성 택한 까닭은?
박하나, 아찔한 누드톤 드레스
김원석, 방출까지 초래한 문제 SNS발언 어땠길래?
고준희 2년 전 역대급 래쉬가드 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