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삼성 손주인, 왼쪽 무릎 MRI촬영 결과 재검사 소견
기사입력 2018.03.13 16:30: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안준철 기자] 수비 도중 왼쪽 무릎을 부상을 당한 삼성 라이온즈 내야수 손주인이 재검사를 받는다.

손주인은 13일 수원 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KBO리그 kt위즈와의 시범경기 개막전에 9번 2루수로 선발 출장해 수비하다가 우익수 이성곤과 충돌해 부상을 당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1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시범경기 삼성과 kt의 경기 3회 말에서 삼성 2루수 손주인이 kt 정현의 타구를 잡으려다 이성곤과 충돌해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후송됐다. 사진(수원)=김재현 기자

손주인은 삼성이 1-0으로 앞선 3회말 수비에서 선두타자 정현의 높이 뜬 타구를 잡으려 쫓아가다가 우익수 이성곤과 충돌했다. 이후 왼쪽 무릎에 통증을 호소하며 일어나지 못해 구급차가 그라운드에 들어왔다. 손주인은 일어나 직접 걸어 구급차에 올랐고, 병원으로 이동했다. 삼성은 손주인 대신 강한울을 교체 투입했다.

최초 삼성 측은 “타박상으로 보인다. 스스로 걸을 수는 있는데, 선수가 정밀 검사를 받고 싶어해서 병원으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이후 삼성 관계자는 “MRI 촬영을 했는데, 재검이 필요하다는 소견이 나왔다. 상황을 더 지켜본 후 목요일(15일)에 추가검진을 받을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일단 당분간 손주인의 경기 출전은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시범경기부터 삼성에 악재가 생겼다.

jcan1231@maekyung.com

고준희 란제리 화보 ‘매혹적인 볼륨 몸매’
이채영 몸매·볼륨 감탄 절로…韓 3대 섹시녀
설현 섹시 무대, 절정의 건강미
성소 리듬체조 화보…베이글+애플힙+꿀벅지 결정체
박민영 ‘흘러내릴 듯한 관능적 드레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제1회 MK스포츠 연예인 야구대회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