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성공적 복귀’ 켈리, 큰 소득은 ‘두려움’ 털어내기
기사입력 2018.04.16 11:00:16 | 최종수정 2018.04.16 12:54:2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SK와이번스가 다시 상승세다.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홈인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NC다이노스와의 주말 3연전을 모두 스윕했다. 3연승, 12승6패로 1위 두산 베어스에 2경기 뒤진 2위를 유지하고 있다.

주말 3연전의 가장 큰 소득은 에이스 메릴 켈리(30)의 복귀다. 켈리는 주말 3연전 중 두 번째 경기였던 14일 NC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74개의 공을 던지며 2피안타 무사사구 8탈삼진 무실점으로 올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2015년 SK에 입단해 올해로 4년째 KBO리그에서 뛰고 있는 켈리는 명실상부한 SK의 에이스 역할을 하고 있다. 첫 해인 2015시즌 11승10패 평균자책점 4.13의 성적을 거뒀던 켈리는 이듬해 2016시즌 승운이 따르지 않아 9승8패에 그쳤지만, 200⅓이닝을 소화하며 평균자책점 3.68을 기록했다. 지난해는 불운을 떨쳐내며 190이닝을 소화해 16승7패 평균자책점 3.60의 성적을 거뒀다. 에이스 김광현(30)이 팔꿈치인대접합수술을 받고 이탈했기에 SK선발진에서 켈리의 존재감은 더욱 컸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NC와의 주말 3연전을 스윕한 SK의 가장 큰 소득은 에이스 메릴 켈리가 건강히 돌아왔다는 점이다. 사진=김영구 기자

올해도 켈리는 SK의 1선발로 시작했다. 지난달 24일 인천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개막전 선발로 등판한 켈리는 5이닝 동안 102개의 공을 던지며 6피안타 3사사구 10탈삼진 4실점(3자책점)으로 승패 없이 노디시전을 기록했다. 물론 팀이 6-5로 승리하긴 했지만, 켈리는 이 경기 이후 어깨 부상을 당해 전열에서 이탈했다. 켈리도 선수 생활을 하면서 처음으로 당한 어깨 부상이었다.

정밀 검진 결과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었다. 켈리는 이후 휴식과 함께 재활에 들어갔다. 그러나 켈리는 다시 건강히 1군 마운드에 돌아왔다. 역시 부상에 대한 두려움을 털어낸 게 큰 소득이다. 15일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켈리는 “예상했던 것보다 좋았다. 몸이 어떻게 반응하고 어떤 상태인지 궁금했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잘 던졌다. 어깨 부상이 처음이라 어느 정도 치료를 해야 괜찮아지는지에 대한 감이 없어서 두려운 마음도 있었는데, 이제 털어냈다”며 미소를 지었다. 켈리도 조급하게 복귀를 준비하지 않았다. 그는 “내가 없어도 동료들이 잘해줬고, 코칭스태프도 천천히 몸을 만들라고 조언해줘서 조급한 마음은 없었다”며 “매일 매일이 조그만 승리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다시 돌아온만큼 다시 의욕적이다. 켈리는 “올해로 한국 4년 차다. 올해가 팀이 가장 강한 시즌이라 생각한다. 팀의 우승을 위해서 매 경기 길게 던지도록 노력하겠다”며 “홈런을 칠 수 있는 타자들이 즐비해 타선도 피해갈 곳이 없고, 수비력도 작년 시즌보다는 나아진 것 같다. 내가 말하긴 민망하지만, 투수진도 좋아 전력이 탄탄하다. 충분히 우승전력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최종적으로 우승으로 가게 열심히 던지겠다”며 웃었다.

jcan1231@maekyung.com

민효린 전설의 란제리 화보&관능적 래시가드
이은혜 예술적 힙·허벅지…볼륨·골반도 완벽
크리샤 츄 ‘성숙한 몸매+청순 미모’ 압권
박신영 압도적 골반과 건강미 넘치는 볼륨 몸매
조현영 탄탄한 글래머 몸매의 극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