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르게 투수 교체한 kt, 박세진은 4이닝 1실점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빠르게 투수 교체한 kt, 박세진은 4이닝 1실점
기사입력 2018.06.13 20:01: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안준철 기자] kt위즈 좌완 박세진이 4이닝 동안 잘 던지고 내려왔다. kt가 한박자 빠른 투수 교체를 했다.

박세진은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팀 간 7차전에 선발 등판해 4이닝 4피안타 1탈삼진 2사사구 1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1군에 복귀한 박세진은 올 시즌 5경기에 나서 1승 3패 평균자책점 7.65를 기록했다. 마지막 1군 등판인 5월 18일 NC전에서는 2⅓이닝 5피안타 2볼넷 4실점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퓨처스리그에서는 7경기에 나서 2패 1홀드 평균자책점 2.73을 남겼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13일 잠실구장에서 "2018 프로야구" kt 위즈와 두산 베어스 경기가 열렸다. kt 선발 박세진이 4회말 1사 만루서 두산 오재원을 병살처리한 후 마운드를 내려오고 있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출발은 좋지 않았다. 1-0으로 앞선 1회말 선두타자 허경민에게 136km짜리 패스트볼을 던지다가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홈런을 맞았다.

박세진은 다음 타자 최주환에게도 안타를 허용하며 흔들렸지만, 박건우를 2루수 앞 병살타로 처리하며 안정을 찾았다. 2회는 삼자범퇴로 막았으며 3회에는 2사 이후 안타 한 개를 내줬지만 실점 없이 끝냈다.

하지만 4회 최대 위기에 몰렸다. 1사 이후 박건우에게 몸에 맞는 볼, 김재환에게 우전안타, 양의지에게 고의4구를 내주며 만루가 됐다.

그러나 박세진은 달라졌다. 오재원을 2루수 앞 병살타로 처리하며 실점없이 이닝을 마쳤다. 5회초 kt는 오태곤의 좌월 솔로포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박세진은 팀이 2-1로 앞선 5회부터 마운드를 신병률에게 넘겼다. 5회를 마치지 못해 시즌 2승은 무산됐지만, 이날 호투는 깊은 인상을 남겼다. 투구수는 45개였다.

jcan1231@maekyung.com

소녀시대 유리, 섹시 란제리…관능적 볼륨감
이은혜 예술적 힙·허벅지…볼륨·골반도 완벽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이주연 파격 드레스…원조 얼짱의 아찔한 볼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