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승혁, 구원 등판 때보다 적은 올 시즌 최소이닝…1이닝 5실점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한승혁, 구원 등판 때보다 적은 올 시즌 최소이닝…1이닝 5실점
기사입력 2018.08.02 19:32:19 | 최종수정 2018.08.02 19:36: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광주) 황석조 기자] 여지가 없는, 최악의 피칭이었다. KIA 타이거즈 선발투수 한승혁이 조기강판을 피하지 못했다.

한승혁은 2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경기에 선발로 등판, 올 시즌 가장 좋지 않은 내용을 선보였다. 1회부터 상대타선을 못 견디며 난타 당했다. 상대타순이 한 바퀴 돌았을 정도. 무려 5안타에 볼넷, 그리고 폭투까지 범하며 5실점했다. 28분이 소요됐고 30구나 던졌다. 초반 팽팽한 승부를 기대했던 팬들의 마음이 무색하게 만든 부진한 내용이었다.

승부가 초반부터 기우는 듯 싶었으나 KIA 타선은 레일리를 상대로 1회말 5점을 따내는 화력지원을 해줬다. KIA로서 2회초부터 투수운용이 고민될 수밖에 없을 터.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한승혁(사진)이 2일 롯데전서 단 1이닝 소화에 그쳤다. 사진=MK스포츠 DB

동점이 된 가운데 한승혁은 2회초에도 등판, 선두타자 손아섭에게 2루타를 맞고 말았다. 결국 KIA 벤치는 한승혁이 버티지 못한다고 판단, 황인준으로 교체를 선택했다.

한승혁은 단 1이닝만 소화하게 됐다. 올 시즌 최소이닝. 이번 시즌 구원으로 나와도 최소 1⅓(6월2일 두산전)이닝 이상은 던졌던 한승혁이 선발투수로 나와 가장 적은 이닝을 던지는데 그치고 말았다. 향후 선발잔류를 장담하기 어려울 수 있을 정도의 부진한 내용이었다.

hhssjj27@maekyung.com

이미주, 감추지 못하는 독보적인 볼륨감
손나은-김사랑 신구여신의 몸매 대결
이주영, 연기파 배우의 파격적 뒤태
치어리더 최미진 ‘피트니스 입상자다운 섹시함’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