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택에 스리런` 맞은 윤성환, 3이닝 4실점 조기 강판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박용택에 스리런` 맞은 윤성환, 3이닝 4실점 조기 강판
기사입력 2018.08.09 19:53: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안준철 기자] 후반기 들어 에이스로 돌아온 삼성 라이온즈 윤성환이 3이닝만에 조기 강판됐다.

윤성환은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트윈스와의 2018 KBO리그 팀간 13차전에 선발로 등판해 3이닝 동안 64개의 공을 던져 6피안타(1피홈런) 2볼넷 1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후반기 들어서 안정적인 피칭을 보였던 윤성환이라 삼성은 기대가 컸다. 이 경기 전까지 후반기 3경기에서 1승 무패 평균자책점 3.24를 기록 중이었다.

1회초 팀 타선이 선취점을 올려줘, 어깨가 가벼운 상태에서 마운드에 오른 윤성환이지만 1회부터 출발이 좋지 못했다. 선두타자 박용택을 볼넷으로 내보낸 윤성환은 후속타자 이형종을 3루수 직선타구로 잡았지만, 김현수에 우익수 우측에 떨어지는 안타를 맞고 1사 1,3루 위기에 몰린 뒤 채은성에 좌전 적시타를 맞고 1-1 동점을 허용했다. 다행히 이후 이천웅을 2루수 땅볼로 유도해 병살로 이닝을 마쳤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9일 잠실구장에서 "2018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LG 트윈스 경기가 열렸다. 삼성 선발 윤성환이 2회말 2사 1, 2루에서 LG 박용택에게 역전 스리런홈런을 맞고 아쉬워 하고 있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하지만 2회 박용택의 스리런 홈런에 무너졌다. 선두타자 양석환을 중견수 플라이로 잡은 윤성환은 오지환에 2루타를 잡았다. 이어 유강남을 2루 땅볼로 잡아 2사 3루가 됐다. 여기서 양원혁을 볼넷으로 출루시키며 1,3루 위기를 자초한 윤성환은 박용택에 우월 스리런홈런을 맞고 순식간에 4실점을 기록하게 됐다.

3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윤성환은 선두타자 김현수에 안타를 맞았지만 채은성을 삼진으로 잡고, 2루 도루를 시도하던 김현수까지 잡았다. 그러나 다시 이천웅에 안타를 맞았고, 양석환을 3루 땅볼로 유도해 이닝을 마치긴 했다.

이후 삼성은 4회부터 윤성환을 대신해 정인욱을 마운드에 올리는 한 박자 빠른 투수 교체를 가져갔다.

jcan1231@maekyung.com

소녀시대 유리, 섹시 란제리…관능적 볼륨감
이은혜 예술적 힙·허벅지…볼륨·골반도 완벽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이주연 파격 드레스…원조 얼짱의 아찔한 볼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