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정석 감독 “최원태? 염증 소멸하는 시기, 서두르지 않겠다”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장정석 감독 “최원태? 염증 소멸하는 시기, 서두르지 않겠다”
기사입력 2018.09.12 17:51:14 | 최종수정 2018.09.12 17:58: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황석조 기자] 장정석 넥센 히어로즈 감독이 영건에이스 최원태의 상태를 전했다.

12일 잠실 LG전을 앞둔 장 감독은 “(원태가) 아직 공을 잡지 않고 있다”며 “염증이 소멸하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염증이 완전히 가라앉을 때까지 기다리는 시기라고도 덧붙였다. 장 감독 설명에 따르면 최원태의 복귀에는 시간이 더 걸릴 전망. 필요하지만 서두르지는 않겠다는 의지가 엿보였다.

팔꿈치 부상으로 지난 아시안게임 시기부터 정상구위를 못 보인 최원태. 장 감독도 걱정이 많다. 특히 지난해 비슷한 시기 같은 통증으로 시즌을 마감한 적 있기에 2년 연속 반복되는 부상 증세를 쉽게 생각할 수 없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장정석 감독이 팔꿈치 부상 중인 최원태(사진)의 상태를 전했다. 사진=MK스포츠 DB

장 감독은 “(원태가) 작년에 준비를 잘 했는데 또 이렇게 돼...체력, 팔 상태에 있어 (이닝 등) 이것이 한계인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고 밝혔다. 최원태는 지난해 149⅓이닝, 올 시즌 134⅓이닝을 던졌다.

관련돼 최원태와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는 장 감독은 트레이너들과 이야기를 진행하며 최원태 복귀 상황을 점검할 것임을 전했다.

최원태는 이번 시즌 23경기에 등판해 13승7패 평균자책점 3.95를 기록 중이다. 국가대표로도 발탁, 지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에 합류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hhssjj27@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