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또 실책…벼랑 끝에 몰린 kt, 수비에 발목 잡히다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또, 또 실책…벼랑 끝에 몰린 kt, 수비에 발목 잡히다
기사입력 2018.09.12 21:35:58 | 최종수정 2018.09.12 21:44:5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한이정 기자] kt 위즈가 불안한 수비에 또 발목이 잡혔다.

kt는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3-8로 패했다. 10위 NC 다이노스와 1경기차인 kt는 최하위로 추락할 걱정을 해야 할 처지다.

불안한 수비에 발목이 잡혔다. 중요한 순간마다 실책이 나왔고, 실점으로 연결됐다. 이날 경기에서 kt가 기록한 수비 실책만 3개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유격수 정현이 4회말 뼈아픈 실책을 범했다. 사진(인천)=김재현 기자

1-1인 2회말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이재원이 2루타를 치고 득점권으로 출루했다. 후속타자 강승호가 금민철의 2구를 공략해 좌익수 방면으로 타구를 날렸다.

좌익수 앞에서 바운드가 된 공이 강백호의 몸에 맞고 튕겨나갔다. 그 사이 2루주자 이재원은 홈을 밟았고, 강승호 역시 2루까지 진루했다. kt의 첫 번째 실책.

실책 하나로 1-2 역전을 허용했으나, 3회초 오태곤의 투런포로 다시 kt가 경기를 뒤집었다. 하지만 또 실책이 나오고 말았다.

3-2인 3회말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정의윤이 우전 안타를 쳤다. 우익수 오준혁이 이를 처리하지 못 해 정의윤은 단숨에 2루 베이스를 밟았다. 결국 후속타자 한동민이 1타점 적시타를 기록해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불안한 수비는 좀처럼 안정을 찾지 못 했다. 4회말 2사 만루에서 김성현의 타구를 유격수 정현이 처리하지 못 했다. SK에 2점을 내주는 치명적인 실책이 되고 말았다.

전날(11일) 경기에서도 연장 10회말 2사에서 외야 전진수비, 사실상 좌익수 수비 실책으로 실점을 내주며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그러나 이날 경기에서도 불안한 수비가 kt를 벼랑 끝으로 내몰았다.

실책은 상대 팀의 기를 살려주기 충분했다. 실책으로 동점에 역전까지 성공한 SK는 5회말 3점을 더 뽑아내 점수차를 벌렸고, 연승의 기세를 이어갔다. yijung@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