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감독 “김민, 구위 좋아…앞으로 해줄 게 많은 선수”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김진욱 감독 “김민, 구위 좋아…앞으로 해줄 게 많은 선수”
기사입력 2018.09.14 17:32:13 | 최종수정 2018.09.14 17:35: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한이정 기자] 김진욱 kt 위즈 감독이 고졸 신인 김민(19)의 가능성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민은 13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 5피안타 6사사구 1탈삼진 5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 2승 1패 평균자책점 3.80을 기록 중인 김민은 시즌 5번째 선발 등판 경기에서 강타자들이 즐비한 두산 타선을 넘어서지 못 했다. 운도 따르지 않았다. 실책이 연달아 터졌기 때문.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김진욱 kt 위즈 감독이 13일 잠실 두산전에 선발 등판한 김민의 투구에 대해 칭찬했다. 사진=김영구 기자

김진욱 kt 감독은 14일 잠실 두산전에 앞서 김민의 투구에 대해 “워낙 구위 자체가 좋은 친구다. 본인의 집중력도 상당히 좋다”고 칭찬하며 “아직 제구력이 완벽하진 않지만 수비 도움을 받지 못 한 게 크다. 4이닝 만에 투구수가 늘어나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감독은 “어제는 정말 민이가 선발 투수답게 던졌다. 민이는 지금 당장의 성적보다 앞으로 팀에서 해줄 게 많은 선수다”고 덧붙였다.

김민은 2018 1차지명으로 kt에 입단한 유신고 출신 투수다. 입단 당시 선발 자원으로 평가 받은 김민은 퓨처스리그에서 선발 수업을 들었고, 최근 선발 로테이션에 공백이 생겨 자리를 채우고 있다.

14일 두산전에 나설 투수는 김태오(21). 2016 신인 2차 드래프트 5라운드 전체 41순위로 kt 지명을 받은 김태오는 8일 고척 넥센전에서 4⅓이닝을 무실점으로 호투해 구원승을 거뒀다.

김 감독은 “볼 끝 움직임이 좋고 커브 회전이 좋은 투수다. 제구력에서는 걱정하지 않는다”고 믿음을 전했다.

이날 kt는 강백호(지명타자)-오태곤(좌익수)-유한준(우익수)-로하스(중견수)-황재균(3루수)-윤석민(1루수)-박경수(2루수)-이해창(포수)-심우준(유격수)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yijung@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