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만 감독 “상대 선발 다시 확인해서 라인업 변경 가능성 있다” [KS4]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힐만 감독 “상대 선발 다시 확인해서 라인업 변경 가능성 있다” [KS4]
기사입력 2018.11.08 16:20: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일단 내일 두산 선발을 확인하겠다.”

2승1패로 다시 한국시리즈 주도권을 잡은 SK와이번스 트레이 힐만 감독은 조심스러웠다.

8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SK와 두산 베어스의 2018 KBO 한국시리즈(7전 4선승제) 4차전이 비로 인해 취소됐다. 이날 전국적으로 비예보가 있었고, 4차전이 열리는 인천 지역은 오전부터 많은 비가 내려, 경기 진행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전날(7일) SK는 3차전에서 두산에 7-2로 승리했다. 선발 메릴 켈리가 7이닝 2실점(비자책)을 기록했고, 제이미 로맥이 1회 선제 스리런홈런, 8회 쐐기 솔로홈런을 터트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2018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7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SK 와이번스는 로맥의 홈런 두방과 선발 켈리의 호투에 힘입어 7-2로 승리했다. SK 힐만 감독이 관중석을 향해 손짓하고 있다. 사진(인천)=옥영화 기자

이날 승리로 2승1패로 시리즈 주도권을 쥐게 되었지만, 우천취소로 인해 흐름이 끊길 수도 있고, 플레이오프부터 쌓인 피로를 풀 수 있는 시간이 될 수도 있다. 힐만 감독도 “좋거나 싫거나 그런 건 없다. 날씨는 우리가 컨트롤 할 수 없는 부분이다. 그냥 맞춰서 준비할 뿐 이다”라면서도 “시간을 벌 수 있는 입장에서 나쁘지 않다. 특히 김태훈이 어제도 많이 던졌는데, 휴식을 가져갈 수 있는 부분 좋다. 우리는 김태훈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고 말했다.

SK는 4차전 선발로 예고했던 김광현이 그대로 하루 밀려서 나온다. 하지만 두산은 다르다. 이영하가 선발로 예고돼 있지만, 두산 김태형 감독은 우천순연시 선발 교체를 시사했다. 그렇게 되면 1차전에 나왔던 조쉬 린드블럼이 나설 가능성이 높다. 이에 대해 힐만 감독은 “일단 두산 선발이 확정되면 확인하고, 타격코치, 전력분석팀과 만나 얘기를 한 뒤 라인업을 생각하겠다”라며 “만약 린드블럼이라면 어제 라인업에서 바뀔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jcan1231@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