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형 감독 “김재환, 통증 잡히면 나간다는데 당일 체크” [KS4]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김태형 감독 “김재환, 통증 잡히면 나간다는데 당일 체크” [KS4]
기사입력 2018.11.08 16:43: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일단 2~3일로 보고 있다. 내일은 쉽지 않다”

두산 베어스 부동의 4번타자 김재환의 이탈에 김태형 감독의 표정도 좋지 않았다.

8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SK와이번스와의 2018 KBO 한국시리즈(7전 4선승제) 4차전이 우천 취소돼자 김태형 감독은 “결국 내일 이기는 팀한테 고마운 비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관심의 집중은 김재환의 몸상태였다. 김재환은 7일 열리는 3차전에 앞서 훈련을 하다가 옆구리 통증을 호소했다. 결국 3차전에는 결장했고, 두산은 2-7로 패하며 시리즈 1승2패로 몰리게 됐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두산 김태형 감독과 김재환. 사진=김재현 기자

김재환은 인천 소재 병원을 갔지만, X-ray 및 MRI 검사 결과 정확한 판독이 쉽지 않아 8일 구단 지정 병원에서 추가 검사를 했다. 그 결과, 우측 옆구리 외복사근이 손상된 것으로 진단됐다. 자연치유를 기다려야 하는 증상이다.

김태형 감독은 “2~3일 정도 봐야하는데, 일단 내일(연기된 4차전)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라며 “선수는 통증만 잡히면 무리해서라도 나가겠다고 하는데, 지켜봐야 된다. 연습 때 괜찮다고 하더라도 경기 때 다를 수 있다. 당일 체크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재환을 대신해 4번타자는 3차전에도 4번을 맡을 최주환이 계속 나갈 계획이다. 다만 김 감독은 “최주환은 수비는 하지 않고, 계속 지명타자로 쓴다”고 덧붙였다.

이날 경기가 취소되면서 연기된 4차전 선발은 이영하에서 조쉬 린드블럼으로 바뀌었다. 김 감독은 “이영하는 중간으로 쓸 것이다”라며 “유희관도 중간에서 활용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jcan1231@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