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피 한가득 정우람 “내년에는 팀 동료들도 함께했으면” - mk 스포츠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트로피 한가득 정우람 “내년에는 팀 동료들도 함께했으면”
기사입력 2018.12.06 16:01:54 | 최종수정 2018.12.06 19:18: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양재동) 황석조 기자] 최고의 시즌을 보낸 정우람(33·한화)의 시선은 내년 시즌, 그리고 팀 동료들을 향해 있었다.

정우람은 6일 서울 양재동 L타워에서 열린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 행사서 최고의 투수상을 수상했다. 올 시즌을 기념하는 시상식마다 빠지지 않고 호명되는 그의 이름. 35세이브로 구원왕에 오른 정우람은 “팬들의 응원 덕분에 영광스러운 자리에 서 있을 수 있다”며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풍성한 일상 속 바쁜 정우람의 12월은 바쁘다. 그런데 한 가지 바라는 일이 있다고. 정우람은 “내년에는 이맘때 팀 동료들도 많은 상을 받았으면 좋겠다”며 한화 선수들과 함께하는 풍요로운 연말을 기대했다. 이번 시즌 11년 만에 가을야구에 진출하며 KBO리그를 뜨겁게 달군 한화의 성적을 이어가고 싶다는 소망이 담긴 각오였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올해 각종 시상식마다 단골수상자가 된 정우람(사진)이 내년 팀 동료들과도 함께하길 바란다고 기대를 전했다. 사진(서울 양재동)=김영구 기자

정우람은 “내년에는 더 많이 던지고 싶다”며 “팀이 더 많이 승리하면 (제가) 마운드에 오를 일이 더 많을 것이다”고 거듭 발전할 팀에 대한 기대감을 표현했다. 정우람은 올 시즌 55경기에 나서 53이닝을 던졌다.

정우람은 잠시 여유를 맛보고 있지만 오는 12월말, 동료들과 함께 오키나와로 개인훈련을 떠날 예정이다. “기술훈련보다는 체력적인 면을 더 집중적으로 훈련할 예정”라고 밝힌 그는 오키나와에서 한 달여를 보낸 뒤 2월 스프링캠프에 바로 몸을 싣는다.

hhssjj27@maekyung.com

전현무♥한혜진, 공개커플 애정전선 이상無
박항서 ‘한국 킬러’ 긴급호출…아시안컵 히든카드?
히어로즈 문우람 폭행 전말 밝혀 졌다
프로야구 두산 고심…6억 적은 금액 아니다
격려금 전액 기부…‘화룡점정’ 박항서 매직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