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QO, 올해는 수용자 없다...9명 전원 FA 시장 나올 듯
기사입력 2017.11.14 04:41:51 | 최종수정 2017.11.14 14:33: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이번 오프시즌에는 퀄리파잉 오퍼(1년 1740만 달러)를 수용하는 선수가 한 명도 없을 전망이다.

'팬랙스포츠'는 14일(이하 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 원 소속팀으로부터 퀄리파잉 오퍼를 받은 FA 선수들이 모두 이를 거절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에 퀄리파잉 오퍼를 받은 선수들은 에릭 호스머, 마이크 무스타카스, 로렌조 케인(이상 캔자스시티), 제이크 아리에타, 웨이드 데이비스(이상 컵스), 알렉스 콥(탬파베이), 그렉 홀랜드(콜로라도), 랜스 린(세인트루이스), 카를로스 산타나(클리블랜드)로 총 9명이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호스머와 무스타카스는 FA 시장에 나올 예정이다. 사진=ⓒAFPBBNews = News1

이들은 오는 17일까지 퀄리파잉 오퍼 수용 여부를 공식적으로 밝혀야한다. 아직 시간이 남았음에도 이같은 소식이 들린 것은 그만큼 이들이 다년 계약을 얻겠다는 의지가 확고함을 의미한다. 퀄리파잉 오퍼가 상위 125명의 평균 연봉으로 적지 않은 금액임에도 대부분이 거절하는 가장 큰 이유다.

지난 시즌에는 총 10명의 선수가 퀄리파잉 오퍼를 받았고, 이중 닐 워커(당시 메츠), 제레미 헬릭슨(당시 필라델피아)이 이를 수용했다.

이번 퀄리파잉 오퍼는 지난겨울 메이저리그 노사가 합의한 새 노사협약의 적용을 받는다. 이제 퀄리파잉 오퍼를 거절한 선수를 영입하는 팀들은 1라운드 지명권을 내주지 않아도 된다.

대신 지난 시즌 기준 사치세 부과 대상 구단은 두번째, 다섯번째 드래프트 지명권과 해외 선수 계약풀에서 100만 달러를 잃는다. 수익 공유 제도에서 공유 기금을 받는 팀은 세번째 드래프트 지명권을 잃는다. 이 두 가지에 해당되지 않는 팀들은 두번째 지명권과 50만 달러의 해외 선수 계약풀을 잃는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성공적인 한 해를 보낸 홀랜드는 선수 옵션을 뿌리치고 시장에 나왔다. 사진=ⓒAFPBBNews = News1

퀄리파잉 오퍼 제시 선수를 잃은 팀도 다른 혜택을 받는다. 시장 규모가 작은 하위 15개팀, 혹은 수익 공유 제도의 혜택을 받는 팀일 경우 해당 선수가 다른 팀과 5000만 달러 이상의 계약을 맺으면 1라운드 바로 뒤에 이어 지명권을 보상받는다. 5000만 달러 이하면 2라운드에 이어 진행되는 균형 경쟁 지명 라운드B에 이어 다음 지명권을 받는다.

수익 공유 제도의 혜택을 받지 않는 팀일 경우에도 역시 균형 경쟁 지명 라운드B에 이어 다음 지명권을 받는다. 사치세 부과 대상인 경우에는 4라운드 뒤의 지명권을 보상받는다.

[greatnemo@maekyung.com]

김정민 “혼인빙자 사기? 사실대로 진술”
강민호, ‘80억’ 같은 조건에도 삼성 택한 까닭은?
박하나, 아찔한 누드톤 드레스
김원석, 방출까지 초래한 문제 SNS발언 어땠길래?
고준희 2년 전 역대급 래쉬가드 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