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KB국민은행 광고:은행이 만든 첫번째 부동산 앱 Liiv On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오타니와 면담, 이제 샌디에이고 한 팀 남았다
기사입력 2017.12.06 12:24:33 | 최종수정 2017.12.06 13:35: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공교롭게도 제일 마지막이다. 오타니 쇼헤이(23)의 유력한 행선지로 주목받고 있는 샌디에이고 파드레스가 제일 마지막으로 그를 만난다.

샌디에이고 지역 유력 매체 '샌디에이고 유니온-트리뷴'은 6일(한국시간) "일본에서 온 이 FA 선수는 최고를 마지막에 남겨뒀는가?"라는 질문과 함께 파드레스가 오타니를 제일 마지막으로 만나게 된다고 전했다.

이 면담은 하루 뒤 오타니가 머물고 있는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오타니의 선택을 받은 7개 팀은 3일에 걸쳐 오타니와 면담을 진행한다. 사진= MK스포츠 DB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메이저리그 진출을 선언한 오타니는 각 구단에 공통 질문지를 보냈고, 각 구단이 답한 내용과 별도의 프리젠테이션 자료 등을 종합해 1차로 원하는 7개 팀을 골랐다.

이 7개 팀과 면담을 진행중인데, 나머지 6개 팀은 이틀에 걸쳐 모두 면담을 가졌다. 첫날에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LA를 연고로 하는 두 팀, 다저스와 에인절스를 만났고 둘째날에는 시카고 컵스, 텍사스 레인저스, 시애틀 매리너스를 만났다.

샌디에이고 유니온-트리뷴은 파드레스 구단에서 누가 오타니를 직접 만날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A.J. 프렐러 단장을 비롯해 파드레스 프런트로 있는 노모 히데오, 사이토 다카시, 로건 화이트 등이 나설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오타니가 정말로 제일 선호하는 팀의 일정을 마지막으로 잡아놨을지는 두고 볼 일. 그러나 현지 언론은 파드레스를 유력한 행선지로 꼽고 있다.

이에 앞서 '팬랙스포츠'는 오타니와 면접을 갖는 7개 팀이 알려진 이후 파드레스를 오타니의 가장 유력한 행선지로 지목했다. 파드레스는 애리조나주 피오리아에 있는 스프링캠프 훈련장을 지난 2년간 오타니의 소속팀 니혼햄에게 무상으로 제공하며 오타니의 환심을 사려고 노력했다. 여기에 화이트는 다저스 스카우팅 디렉터 시절부터 오타니를 지켜봐왔고, 노모와 사이토는 오타니에 앞서 미국땅을 밟은 메이저리거 선배들이다. greatnemo@maekyung.com

코트에 나타난 미녀 산타걸들
이찬오 셰프·쿠시, ‘마약 늪’에 빠졌다
나무엑터스 측 “故김주혁, 49재 추모 미사 17일 집전”(공식)
홍상수, 빙모상도 외면...끝내 조문 안했다
설현, 사랑니 뽑은 통증에 울상...“으악 내 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